[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천국의 아이들’ 포스터ㅏ
‘천국의 아이들’ 포스터ㅏ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대표 김진선)에서 영화 ‘천국의 아이들’을 오는 9일 단독 재개봉한다.

‘천국의 아이들’은 실수로 동생의 하나뿐인 구두를 잃어버린 오빠 알리와 오빠의 오래된 운동화 한 켤레를 나눠 신게 된 여동생 자라 남매의 특별한 이어달리기를 그렸다.

2001년 국내 개봉 당시 제 3세계 이란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국내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이 영화는 전미 박스 오피스에 4개월간 머물며 세계적으로 그 명성을 증명하기도 했다.

또한 제71회 아카데미 영화상 노미네이트를 비롯해 제21회 몬트리올 영화제 그랑프리 4관왕, 바르샤바 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관객상을 휩쓸며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이 작품은 이란 영화계의 거장 마지드 마지디 감독의 지휘 아래 주인공 오빠 알리 역의 아미르 파로크 하스미얀과 여동생 자라 역의 바하레 세디키가 열연을 펼쳤다. 순수하고 아름다운 감동을 선사한 영화 속 두 배우의 실제 남매처럼 완벽한 연기 호흡은 이 영화의 주요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이기란 메가박스 편성전략팀장은 “’천국의 아이들’은 지금까지 관객들이 가장 사랑하는 명작 중 하나”라며 “올 겨울 가슴 따뜻해지는 온기와 감동, 힐링을 선사할 선물 같은 영화”라고 전했다.

‘천국의 아이들’은 9일에 만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