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
가시


학교에서 가장 인기 많은 체육교사 준기(장혁)는 영은(조보아)의 당돌한 고백에 당황하지만, 이내 흔들리고 만다. 하지만 불행의 씨앗은 이미 잉태됐다. 이성을 찾은 준기는 영은과 거리를 두지만, 맹목적인 영은의 사랑은 점차 집착으로 치닫는다. 영은은 준기의 아내 서연(선우선)에게 접근하고, 더욱더 대담해지고 잔혹해져 간다. 영화 ‘가시’다. 텐아시아 영화 기자 두 명이 각자 다른 시선으로 ‘가시’를 살폈다. 청소년 관람불가, 10일 개봉.


황성운 : 신예 조보아의 매력은 ‘남심’을 흔든다. ∥ 관람지수 6
정시우 : 임성한(‘오로라 공주’), 김순옥(‘아내의 유혹’) 등이 그려낸 막장 드라마와 닮기는 닮았는데… 묘하네.. ∥ 관람지수 5


‘가시’의 성공을 위해서는 영은, 조보아의 매력이 절대적이다. 이야기의 시작과 끝을 만드는 인물이 바로 영은이기 때문이다. 여고생의 풋풋하고 순수한 매력부터 맹목적인 사랑의 광기와 집착까지 한 작품 안에서 다채로운 면모를 드러내야만 하는, 결코 쉽지 않은 인물이다. 조보아는 그런 영은의 심리를 매력적으로 잘 그려냈다. ‘와~’ 할 만큼 예쁜 얼굴은 아니지만, 묘한 매력을 지녔다. “전 원래 겁이 없어요”라며 예고도 없이 불쑥 들어올 때 준기가 흔들리는 만큼 남자 관객들도 적잖게 흔들릴 것 같다. 그러면서도 여고생다운 당돌함과 귀여움도 함께 드러낸다. 점점 잔혹하고, 섬뜩해지는 영은의 행동과 감정 변화도 잘 포착해 냈다. 영화의 완성도, 흥행을 떠나 조보아는 분명 매력적이다.

‘19금’ ‘노출’ 등이 홍보 문구로 성적 호기심을 부른다. 체육교사와 여고생의 사랑과 집착이란 ‘금기’로 여겨지는 설정에서 오는 야릇한 판타지가 있는 것도 분명하다. 하지만 절대 이 문구와 설정에 농락당해선 안 된다. ‘가시’는 노출을 무기로 한 영화라기보다 감정을 중심으로 하는 작품이다. 영화 초반 야릇한 기대를 품게 하는 몇몇 장면들이 나오지만 그게 전부다. 영은과 준기의 감정 변화를 중심으로 주변 인물들의 감정이 더해진다. 또 점점 더 거세지는 영은의 집착과 광기는 보는 사람마저 숨 막히게 만든다. 후반부는 사이코드라마를 보는 것 마냥 잔인하게 흘러간다.

주요 인물들의 연결 고리는 다소 아쉽다. 부부 사이인 준기와 서연의 관계마저 끈끈하지 않다. 과거 결혼 과정에서 순탄치 않았을 거란 짐작은 되지만, 어떤 사연을 품고 있는지는 추측에 기댈 뿐이다. 때문에 영은이 이 부부 사이를 파고들 때도 큰 긴장감을 형성하지 못한다. 그러다보니 서연과 영은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준기의 감정에 빠져들기 어렵다. 또 준기의 소울 메이트인 동료 여교사 민주(이도아)의 포지션도 애매하다. 과거 준기와 어떤 사이였는지 아리송하다. 또 영은, 서연 등 주요 인물들과 모두 연결 고리를 형성하고 있지만, 그녀가 영화 속에서 하는 일은 그다지 많지 않다.

2eyes, ‘가시’ 임성한급 막장 드라마?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