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뉴스 앵커에 이어 기자에 도전한 멤버들의 모습과 가짜 기자간담회 모습이 담겼다.

지난 9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MBC 보도국 기자가 되어 뉴스 취재에 나섰다.

앞서 제작진은 가짜 기자간담회를 준비했다. 유재석은 당황한 상태로 자리에 앉았고, 유재석의 키워드로 안테나, 사생활, 자기관리, 놀면 뭐하니, 치아라고 공개했다. 기자로 분한 연기자들은 질문을 던졌고, 첫 번째 질문은 “안테나 소속 아티스트과 인사는 했는지, 회사 복지는 어떤 게 있고 만족하는지”였다.

이에 유재석은 "코로나19 상황이 되다보니 우리 가족들과 인사를 나누지 못했다, 상황이 되면 자리를 마련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 복지는 유희열 대표님께서 출입증을 후드티와 함께 선물 세트로 에코백에 넣어서 보내줬다"고 말했다.

이어진 질문은 “최근 멤버십을 선언하고 함께하면서 마음도 더 편안해졌는지”였다. 이에 유재석은 "표정은 숨길 수 없다, 찐 웃음으로 표현된다"며 "'놀면 뭐하니?' 색깔 자체가 다양한 '부캐'가 아니었냐라는 의견도 있는데 혼자라서 아이템적으로 펼치지 못하는 것도 있었다. 멤버들과 같이 조금 더 다양한 내용을 가지고 웃음 드리겠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어떤 아빠냐"라는 질문에는 "따뜻한 아빠가 되고 싶은데 현실에서는 그렇게 되기가 싶지 않다. 목청을 높일 때도 있다. 아이들도 알거다, 내가 사랑하는 것을. 어떤 아빠인지는 나도 궁금하다. 물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본인의 이름을 하루에 몇 번 검색하느냐"는 질문에는 자주 검색한다며 "아침에 눈 뜨고 해 보고 밥 먹으며 한 번, 점심 먹다가 한 번, 20회 가까이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기자로 분한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손석희에 이어 가장 신뢰하는 언론인 2위로 뽑힌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유재석은 "감사하긴 한데 나는 개그맨이다, 그 순위 올라와 있는 게 스스로도 의아하다.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꿈이 뭐냐, 낙이 뭐냐"고 질문했다. 유재석은 "낙이 여러가지가 있다, 쉴 때 운동하고 가족들과 맛있는 거 먹는다"고 답했다. 이에 정준하는 "운동이 낙인가? 운동하면 스트레스 풀리나? 운동은 생각만 해도 스트레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부부싸움 안하냐”고 묻자 “부부싸움 안하는 사람이 어딨냐”고 버럭했다. "유재석에게 정준하는 어떤 사람이냐"는 질문에 유재석은 "나에게는 오래된 동료이자 형이고 예전에 비해서는 잘 안 삐지는 것 같다. 제가 힘든 일이 있거나 기쁜 일이 있을 때 함께 나눌 수 있는 진정한 제게는 좋은 동료"라고 말했다.

하하와 신봉선, 미주도 가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웃음을 안겼다. 기자간담회가 끝난 후 보도국 김명덕 PD가 이들을 찾았고, 뉴스 취재를 요청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얼마 후 멤버들은 기자로 변신해 만났다. 정준하와 하하는 댄스 열풍을 취재하겠다고 했고, 미주와 신봉선은 랜선 소개팅을 취재하겠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어른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언택트 소비의 일종인 키오스크를 하겠다고 말했다.

하하는 "'웃지마' 댄서가 모니카였다, '웃지마' 댄스를 모니카가 만들었다"며 "도대체 댄스가 왜 열풍인지, 온 가족이 춘다, 댄스 열풍을 취재하겠다. 모니카와 전화 통화는 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하하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모니카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신봉선과 미주는 오프닝 멘트를 완성하 후 직접 소개팅 체험에 돌입했다. 영화관 키오스크를 직접 사용해보던 유재석은 결제 방식부터 애를 먹었다.

이후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 역을 맡은 배우 오영수가 '유스데스크'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는 장면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