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허성태./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속 덕수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 밝혔다.

6일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허성태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허성태는 기세등등한 조폭 덕수 역을 맡았다. 카지노에서 조직의 돈까지 모두 잃고 쫓기다 게임에 참여하게 되는 인물이다.

허성태는 캐릭터를 위해 20kg 가까이 증량을 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작년 초 코로나가 심해지면서 작품들이 연기돼 5개월 정도 쉬었다. 운동이나 하자는 생각으로 살을 73kg까지 뺐는데, '오징어게임' 측에서 연락이 왔다"며 "황동혁 감독님이 덕수는 덩치가 있어야 한다고, 마동석 배우까지는 아니지만 센 캐릭터인데 (현재 내 모습이) '어좁이'라고 놀리더라. 충격을 받고 한 달 반 만에 15~17kg 벌크업 했다"고 밝혔다.

"단기간에 몸집을 키운 건 처음이라 운동기구를 집에 사놓고 덩치를 불리는 데 집중했어요. 73kg에서 최대 92kg까지 증량했죠. 지금은 77~80kg를 왔다 갔다 하고 있습니다."

덕수 캐릭터를 연기하며 중점을 둔 부분을 묻자 허성태는 "감독님과 덕수 연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는데, 내가 제일 잘하는 연기를 해달라고 하더라. 만약 '오징어게임'이 한국에서만 방영되는 콘텐츠였다면 어떻게 새로운 연기를 보여줄까 고민했겠지만, 글로벌적으로 공개되는 콘텐츠라 기존의 보여준 연기일지라도 내가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했고, 최대한 강하고 지저분한 연기를 주저하지 말고 하자 다짐했다"고 말했다.

악역인 덕수의 매력은 무엇일까. 허성태는 "덕수는 강하지만 게임을 진행하면서 살짝살짝 보이는 지질함이 있다. 목숨이 위태로운 순간에 섰을 때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치졸함과 비열함, 소극적인 모습이 다 담겨있는 캐릭터라 애착이 갔다"고 말했다.

"달고나 게임을 하다 총소리에 깜짝 놀라거나, 생명에 위협이 왔을 때 비굴해지는 모습이 그의 지질함과 약함을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생각해요. 이때는 나에게 있는 소심한 면을 가져와서 '나라면 어떻게 반응할까?' 상상하며 연기했죠."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