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 한소희./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한소희./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한소희가 운동으로 10kg를 증량했다고 밝혔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 '인간수업'으로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을 보여준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이다.

앞서 한소희는 '부부의 세계' 직후 '마이 네임' 출연 소식을 전했다. 여성스러운 이미지의 한소희를 액션 느와르물에 캐스팅한 이유를 묻자 김 감독은 "배우라는 존재는 외모적 특성에 따라 배역의 한계를 가진다. 그러나 나는 그 한계가 늘 가능성이라 생각했다. 한계를 스스로 뚫는 사람들은 가능성이 되는 거다. 거기서 안주해버리면 한계가 되는 거고. 한소희를 만나자마자 두 가지를 물어봤다. '하고 싶어?' '액션 연습할거야?' 였다. 한소희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답하더라"며 "아름다운 역할을 할 기회는 많지만, 스스로 몸을 던져볼 기회는 쉽게 오지 않을 거라고, 같이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소희는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지우 역을 맡아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다. 한소희는 "내가 다치는 건 괜찮은데, 나의 미숙한 연습량으로 다른 사람이 다치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 게 제일 힘들었다. 연습량을 늘린 이유도 나만 잘 나오기 위해서가 아니라 안전하게 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액션 연기에 대한 부담을 털어놨다.

이에 박희순은 "출연진 모두 두 달 전부터 체력훈련과 액션 연습을 했다. 한소희는 우리보다 한 달 먼저 연습했다"며 "한소희가 10kg를 찌웠다. 그게 다 근육량이다. 그 전에는 필라테스도 안해본 친구가 이렇게까지 발전한 게 놀랍다"고 감탄했다.

이에 한소희는 "어느 순간 10kg가 쪄 있더라. 운동도 많이 하고, 먹고 싶은 것도 먹고 하니까. 10kg에 지방도 포함되어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웃으며 "'마이 네임' 후 운동신경이 많이 좋아져서 지금은 킥복싱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