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 한소희./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한소희./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한소희가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 '인간수업'으로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을 보여준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이다.

한소희는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지우 역을 맡았다. 열일곱 번째 생일날 아빠 동훈(윤경호 분)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한 후 스스로 범인을 찾기 위해 아빠의 오랜 친구 무진을 찾아간다.

한소희는 '마이 네임'을 통해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다. 부담감은 없없는지 묻자 한소희는 "처음에는 알량한 패기와 함께 액션 스쿨에 가서 한번 수업을 받아봤는데, 잔꾀를 부리는 순간 망하겠구나라는 생각과 동시에 시간을 많이 투자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처음이기도 하고, 나 혼자 하는 게 아니라 합을 맞춰서 하나의 동작으로 만들어야 하는 거라 부담이 너무 컸다. 다칠까 하는 마음에 조심스럽게 했던 것도 있었다"고 말했다.

박희순은 "출연진 모두 두 달 전부터 체력훈련과 액션 연습을 했다. 한소희는 우리보다 한 달 먼저 연습했다"고 밝혔다.

박희순은 국내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 보스 무진으로 분한다. 복수심에 가득 찬 지우를 완벽한 조직의 사람으로 만들어 경찰에 위장 잠입시키는 인물이다.

박희순은 "기존의 느와르는 거친 마초들의 차가운 느낌이 많았는데, 이 작품을 보고나서는 새로운 것을 느꼈다. 여성을 원톱 주인공으로 삼고, 서사를 풀어가면서 생기는 복합적인 감정과 입체적인 인물들의 충동에서 일어나는 뜨거움에 매력을 느꼈다"고 밝혔다.

배우들이 생각하는 '마이 네임'의 액션은 무엇일까. 한소희는 '목숨 액션' 이라고 했고, 박희순은 '감정 액션' 이라며 "와이어나 CG의 도움을 거의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