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박해수 인터뷰
"욕도 많이 먹고, 칭찬도 많이 들어"
"이정재와 연기해 영광, 중심 잡아줬다"
"정해인, '오징어게임' 공개 후 연락 와"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 큰 호응과 관심 가져줄 거라 예상은 했어요. 그만큼 작품에 대한 만족도가 있었거든요. 한국적인 놀이었지만 시나리오 안에 인간이 공감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다고 느꼈거든요."


29일 화상 인터뷰로 만난 배우 박해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세계적인 인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박해수는 득남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그는 "득남 소식도 전하게 돼서 감사하다. 전 세계에 아이의 탄생을 축복받게 됐다. 아내에게도 기사가 나갈거라고, 많은 축복이 있을거라 이야기 해놓고 나왔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오징어게임'은 황동혁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이야기로, 게임을 소재로 한 이야기에 매료됐던 그가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결부시킨 작품.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박해수는 어릴 적부터 수재였던 기훈(이정재 분)의 동네 후배 상우를 연기했다. 상우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대기업에 입사해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실상은 고객의 돈까지 유용했던 투자에 실패해 거액의 빚더미에 앉아 게임에 참가하게 되는 인물이다.

상우 캐릭터로 섭외된 이유를 묻자 박해수는 "감독님에게 어떤 이유로 섭외했다는 이유는 못 들었다. 촬영이 다 끝나고 편집이 마무리됐을 때 감독님이 '상우는 해수가 아니었으면 안 되는 캐릭터였다'고 해줘서 감사했다. 내가 가지고 있는, 나도 모르는 얼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에 끌렸던 이유에 대해서는 "감독님의 시나리오와 소재가 가지고 있는 힘, 캐릭터들이 변해가는 과정에서의 심리 변화가 흥미로웠다. 꼭 참여해보고 싶었던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오징어게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점점 괴물처럼 변해가는 상우를 연기하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일까. 박해수는 "심리적인 변화를 많이 읽으려고 했다. 점점 변해가는 과정에서 외향적으로 수염도 그렇고, 동적으로 나오는 행동들도 뭐가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또 경쟁 사회에 있는 대다수 사람이 가지고 있는 박탈감이 있더라. 그래서 내가 가지고 있는 박탈감에 대한 걸 끌어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우가 초반에는 안경을 쓰는데, 다시 게임장으로 들어올 때는 안경을 쓰지 않는다. 그런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행동 역시 초반에는 군중 속에 숨어있으려고 했다면, 갈수록 돌출되는 행동을 하는 걸 보여주려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해수는 조상우 캐릭터에 대해 "상우는 기훈에 대한 질투심도 많고, 첫 번째가 되지 않으면 스스로가 견딜 수 없는 자격지심도 있다"고 설명했다.

"어렸을 때는 동네 친한 친구들끼리도 경쟁이 있어요. 누가 골목대장이면 누구는 밑에서 따라다니죠. 상우는 공부해가면서 엘리트가 될 수 있었겠지만, 기훈을 이기지 못한 게 있죠. 사람을 아우르고 이끄는 성격이요. 그것에 대한 질투심이 있었을 것 같아요. 상우에게 기훈은 친한데 만나고 싶지 않은 친구인 거죠."
'오징어게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무엇일까. 박해수는 "달고나 뽑기 게임에서 모양을 선택할 때 기훈을 부른 뒤 '형, 아냐' 라고 하는 부분, 징검다리 건너기 게임 후 기훈에게 '나 때문에 산거라고' 쏘아 붙이는 부분이다. 인물이 변화해 가는 시작과 끝, 극과 극을 보여준 장면이라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기훈, 일남(오영수 분)의 마지막 장면도 뇌리에 와 닿아요. 12시 전까지 누군가가 노숙자를 도와주러 오는지 안 오는지 게임 하는 장면을 보며 많이 울었습니다."

박해수는 참여 게임 중 체력적으로는 줄다리기 게임이, 심리적으로는 오징어게임이 힘들었다며 "줄다리기 게임은 정말로 줄다리기를 했다. 한쪽을 지게차에 묶어서 당겼는데 그렇게 힘들 줄 몰랐다. 다들 쓰러지고 땀 범벅이 됐다. 상처도 많이 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해수는 이정재와의 호흡에 대해 "이정재 선배님이 중심을 딱 잡아줬다. 먼저 편하게 다가와 줘서 너무 좋았다. 남자배우들한테는 로망 같은 배우라 같이 연기하면서 영광스러웠다. 선배님 집에서 같이 와인도 먹고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후배들에게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관한 이야기도 많이 해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오징어게임'은 몽환적인 세트장으로도 큰 화제를 모았다. 직접 본 느낌을 묻자 박해수는 "실제로 보면 무서울 정도로 아름답다. 색감이라는게 실제로 보면 다르지 않나. 파스텔 톤의 가지각색 색깔들이 사람을 홀리게 만드는 무언가가 있다. 너무 아름다운 곳에 가면 오히려 외로움을 느낄 때가 있고, 죽여도 죄가 되지 않읅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 실제로 거대한 흰 공간에 몇 시간 들어가 있으면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이 공개된 후 관객들의 평가를 직접 찾아봤냐고 묻자 박해수는 "촬영이 없을 때는 많이 찾아보는 편"이라며 "욕도 많이 먹었고, 응원도 많이 받았다. 나는 상우에게 욕을 해서 너무 좋았다. 이런 인간상에 대해 욕하는 건 좋은 거지 않나. 또 어떤 사람들은 상우가 가장 현실적인 인물인 것 같다고, 나 같아도 저럴 것이라는 평도 해줘서 기억에 남는다. 조상우가 욕먹을 사람이냐에 대해 생각해 볼 지점도 있는 것 같아 모든 반응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해인 배우와 친한 박해수는 넷플릭스에서 'D.P', '오징어게임'이 연타 흥행에 성공한 것에 기쁨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D.P.'가 나온 첫날 보고 배우들의 존경스러움이 생겼다. 정해인이 너무 작품을 잘 해내서 멋있었다. 상기된 마음으로 문자를 했더니 감사하다고 '오징어게임' 기대하고 있다고 하더니 공개 날 연락이 왔다. 난리 났다고. 서로 응원해주고 있다"고 미소지었다.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극 중 상우는 마지막 게임에서 죽음을 맞는다. 이에 '오징어게임' 시즌2가 제작된다고 하더라도 출연하지 못하게 되는 것에 아쉬움은 없을까. 박해수는 "아쉽지만 상우는 죽지 않으면 안 되는 인물이다. 개인적인 바람이지만 감독님께서 프리퀄을 생각할지도 모르지 않나. 시즌2가 제작된다면 기훈의 꿈속에라도 나오고 싶다"며 웃었다.

"가면남들의 세계가 궁금해요. 전 시즌 우승자였던 사람이 어떻게 프론트맨(이병헌 분)까지 올라왔는지. 시즌2에서는 그런 내용이 나오면 어떨까 생각해 봤어요. 다른 캐릭터들의 전사들에 관한 이야기도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박해수는 차기작에 대해 "넷플릭스 '종이의 집', '수리남', OCN '키마이라'에서 볼 수 있을 것 같다. 영화 '야차'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작품을 계속 촬영하고 있었는데, 대중들에게 보인 건 오랜만이에요. '오징어게임' 공개 전까지는 관객의 피드백을 들을 수 없으니 힘들었는데, '오징어게임' 공개 후 관객들이 잘하고 있다고 해줘서 제가 하는 연기가 틀리지 않았다는 걸 느끼게 해줬죠. 저에겐 너무 감사한 작품입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