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책감→진심 통했다
본격 공조 펼쳐
송여울의 유일한 편
'하이클래스' / 사진 = tvN 제공
'하이클래스' / 사진 = tvN 제공


'하이클래스' 하준이 유일하게 조여정의 편에 서며 본격 공조를 예고했다.

2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에서 오순상(하준 분)은 그간의 업무를 청산하고 제주도를 떠나려 했지만, 송여울(조여정 분)의 새로운 의뢰를 받으며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본격 공조를 펼치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순상의 첫 번째 의뢰자였던 학교 이사장 도진설(우현주 분)이 사망했다. 오순상은 이사장실에 가 이사장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하며 전한 USB를 찾으려 했지만 찾지 못한 채 현장에서 여울을 맞닥뜨리며 의심을 유발했다. 또 대니오로서 믿었던 그를 향해 배신감을 표하는 송여울에게 오순상은 어떤 변명도 하지 않고 미안함을 전했다.

이어 오순상은 송여울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그의 감시 의뢰를 부탁했던 건 이사장이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또, 복잡한 심경이 담긴 얼굴로 "송여울 씨 말대로 나 가짜 맞습니다. 근데 전부 다 가짜는 아니었어요. 그쪽한테도, 이찬이한테도"라며 한 편에 담아 둔 진심을 전했다.

이후 이사장실에서는 증거품으로 송여울의 팔찌가 나왔고, 이사장의 손톱 밑에서는 송여울의 DNA가 검출되며 긴급체포됐다. 갑작스러운 위기에 처한 송여울에게 떠오르는 이는 오순상 뿐이었고, 오순상은 단숨에 경찰서로 와 송여울의 새 의뢰를 받아들였다. 이제는 가짜 신분 대니오가 아닌, 오순상 본래의 모습으로 송여울과 공조하게 된 것. 완벽한 송여울의 편으로 본업을 수행할 오순상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졌다.

하준은 오순상이 느끼는 죄책감과 씁쓸함에 이은 진심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미안한 감정은 솔직하게 담아냈고 진심은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 깊이 간직해온 마음을 전하는 순간, 진솔된 표정과 한마디 한마디 조심스레 말을 고르듯 전한 진심은 여울의 마음은 물론 시청자의 마음까지 가닿게 전했다. 이는 송여울의 유일한 편이 오순상일 수밖에 없는 현실을 납득하게 했고, 완벽한 공조의 시작을 알릴 수 있는 발판이 됐다. 하준의 캐릭터 소화력이 극의 흥미와 몰입을 배가시키며 쫄깃한 전개를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한편, 본업 천재로 돌아온 오순상과 송여울의 공조가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하이클래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