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이정재./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이정재./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배우 이정재가 박해수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이정재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오징어 게임'은 황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이야기로, 게임을 소재로 한 이야기에 매료됐던 그가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결부시킨 작품.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정재는 구조조정으로 실직한 후, 사채와 도박을 전전하다 이혼 하고 무기력한 삶을 이어가던 중 게임에 참가하게 되는 기훈 역을 맡아 '잘생김'을 내려놓은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이정재는 박해수(상우 역), 오영수(일남 역)와의 호흡에 대해 "오영수 선배님은 대극장 연기가 뛰어나신 대선배님이라 이 작품을 같이 해서 반가웠다. 워낙에 나이차이도 많이 나고, 그동안 뵙던 적도 없어서 처음엔 조금 어려움이 있었는데 선생님 자체가 생각이 굉장히 젊다. 작품을 보시는 시각도 젊으시지만, 촬영 끝나고 혹은 휴식할 때 전반적인 사회 이슈들에 같이 이야기해보면 생각이 젊다. 연기적으로는 나하고 꽤 많은 부분을 함께 하는 캐릭터다보니 처음부터 잘 맞았던 것 같다. 일남 캐릭터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만들어 오셔서 촬영을 순조롭게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해수 씨도 연극쪽 베이스가 탄탄히 잡혀 있는 친구라 캐릭터를 구축해가는데 있어 깊게 해석을 해 왔더라. 박해수 씨는 덩치하곤 다르게 귀여운 면이 많다. 현장에서도 유머러스하다.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라고 해야할까. 가장 더울 때부터 추울 때까지 촬영을 하다보니 어려운 부분들이 많았는데, 그친구의 밝은 성격으로 잘 이겨나갔던 것 같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기훈의 설정이 쌍용차 해고자로 묘사된 것에 대해서는 "마음이 무겁고 아프더라. 홍보용 문구에도 나왔지만 인생이 가장 힘든 지점까지 몰린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게임이라는 문구를 보면 기훈이 해고 이후로 다른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어머니와 같이 살면서 대리운전하고 그러지 않나. 그런 것들이 마음 아팠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