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Mnet 'TMI 뉴스' 방송 화면.
사진= Mnet 'TMI 뉴스' 방송 화면.


가수 이효리의 미담이 공개됐다.

지난 22일 방송된 Mnet 예능 ‘TMI News’에서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프라우드먼 모니카, 라치카 가비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예계 대표 센 언니 BEST 15’ 순위가 공개됐고, 7위에 이효리가 이름 올렸다. 가비는 “이효리 언니와 ‘블랙’(BLACK), ‘화이트 스네이크’(White snake) 무대를 같이 했다”며 “여자 댄서들 사이에서는 레전드 같은 분이라 너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비는 “실제로 만나 봤는데 말 그대로 너무 나이스한 분이셨다”며 “기억에 남는 게 새벽에 연습 끝나고 집에 가라고 10만 원을 그냥 주신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가 괜찮다고 하니까 ‘나 돈 많아’라고 하더라. 그때 진짜 멋졌다”며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