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김도연./ 사진=SBS 방송화면
'원 더 우먼' 김도연./ 사진=SBS 방송화면


위키미키(Weki Meki) 김도연이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 '1인 2역'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연출 최영훈/ 극본 김윤/ 제작 길픽쳐스) 2화에서는 사고로 강미나(이하늬 분)가 된 조연주(이하늬 분)와 달라진 미나를 보고 혼란에 빠진 한승욱(이상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승욱은 예전과 조금 다른 미나의 모습을 의아해하며, 과거 두 사람의 대화를 떠올렸다. 어린 시절 미나(김도연 분)는 어린 승욱(영훈 분)과의 데이트 중 흉터 때문에 팔이 드러나는 옷을 입지 않고, 땅콩 알레르기가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하지만 승욱의 눈앞에 있는 미나는 팔에 흉터도 없을뿐더러 너무 맛있게 땅콩을 먹는 것. 이 때문에 승욱은 알 수 없는 혼란스러움을 느끼기 시작,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2화의 마지막, 에필로그에서는 어린 연주와 미나의 이야기가 그려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쓰러져 피 흘리는 할머니를 이끌고 온 병원 응급실에서 "여기가 몇 번째 병원인지 아세요? 쫓아내지만 마세요 제발!"이라며 절박하게 호소하는 연주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했다. 한편, 병원의 또 다른 공간에는 무표정한 얼굴로 천장만 바라보는 미나가 있었다. 숨 막힐 듯 무기력한 공기가 화면을 가득 채우며 미나에게 얽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김도연은 얼굴만 같을 뿐 성격은 정반대인 '반전 도플갱어' 캐릭터를 유연하게 연기했다. 김도연은 다친 할머니를 위해 애절하게 매달리는 연주의 절실함과 말 한마디 없이 멍한 미나의 공허함을 섬세한 감정으로 표현하며 두 인물의 대비를 극대화했다. 또한, 연주와 미나 사이의 두드러지는 의상 차이는 물론 말투, 표정, 행동 등에 미세한 변화를 줌으로써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기도 했다.

김도연이 출연하는 '원 더 우먼'은 매주 금, 토 밤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