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소이현이 최명길의 이간질로 반효정의 분노를 사게 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이 최숙자(반효정 분)에게 오해를 사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희경(최명길 분)과 권혜빈(정유민 분)은 김젬마와의 대화 내용을 악의적 편집한 녹음본을 만들었다. 둘은 김젬마가 윤기석(박윤재 분)을 좋아하고 최숙자에게 호의적으로 대한 것이 모두 돈 때문인 것처럼 들리도록 녹음본을 교묘하게 편집했다.

김젬마는 윤기석에게 받은 프러포즈 반지를 잃어버리고 당황스러워 했다. 알고 보니 권혜빈이 몰래 훔친 것. 권혜빈은 옥상에 올라가 반지를 밖으로 던져버렸다.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챈 김젬마는 옥상에 올라갔고, 권혜빈을 발견했다. 반지 상자를 손에 쥔 권혜빈에게 "네가 가져간 거냐"고 물었다. 권혜빈은 "원래 없었다"며 뻔뻔한 얼굴을 했다. 비어 있는 반지 상자를 본 김젬마의 추궁에 권혜빈은 "내가 버렸다. 그까짓 거 사주면 되지 않나. 똑같은 거로 물어주겠다"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윤현석(신정윤 분)은 "도대체 왜 그러냐"며 권혜빈을 나무랐다. 김젬마 편을 드는 윤현석의 모습에 권혜빈은 더욱 화가 치밀어 "다 오빠 때문이다. 왜 저 기집애 때문에 우리 결혼이 밀려야 되냐"며 따졌다.

윤현석은 김젬마에게 "똑같은 반지 사주겠다"며 미안한 마음을 표했다. 김젬마는 "내가 오빠에게 잘 말하겠다"며 거절했다. 그때 권혜빈이 들어와 똑같은 반지 상자를 내놓으며 "백화점에서 사왔다. 200만 원. 생각보다 싸더라. 대표님 돈도 많으면서 프러포즈 반지를 왜 200짜리로 했지. 난 2000쯤 되는 줄 알았다"며 비꼬았다. 김젬마는 "너나 해라. 넌 프러포즈 의미를 값으로 매기냐. 참 유치하고 저질스럽다"며 "난 내가 삼류인 줄 알았는데 넌 삼류도 안 된다. 너에 비하면 난 일류니까 자부심 갖고 살아도 되겠다"고 쏘아붙이곤 자리를 떴다. 철부지 같은 권혜빈은 그저 윤현석에게 "저녁 같이 먹자"며 졸랐다.

민희경은 녹음본을 들고 최숙자에게 찾아가 들려줬다. 최숙자는 민희경 앞에서는 "나를 찾아와 이러는 저의가 뭐냐"며 아무렇지 않은 척 했다. 회사로 돌아온 민희경은 "돈돈돈, 언제까지 살려고. 두고 봐라. 결국 그 돈 다 혜빈이가 갖게 될 거다"며 분을 삭였다.

회사에서 민희경의 입지는 점점 더 위태로워지고 있었다. 권혁상(선우재덕 분)은 "구두는 언제든 새 브랜드 만들면 된다. 하지만 로라는 여기까지다"며 "그동안 당신이 일을 허술하고 성급하게 저질렀다. 봐주는 것도 정도가 있다"고 말했다. 민희경이 애원하자 권혁상은 "패배자처럼 그러지 마라. 그럼 당신 매력이 없어진다. 손 의원한테 한 것처럼 매력을 발산해야 하지 않겠냐. 이사회 다음 주에 열릴 거니까 그렇게 알아라"며 냉정하게 대했다.

태연한 척 했던 최숙자는 윤기석을 불러 녹음본에 대해 물었다. 방에 들어온 김젬마에게는 물컵을 던지며 "가증스러운 것. 감히 날 속여?"라면서 분노했다. 평소 심장이 안 좋았던 최숙자가 심장을 부여잡으며 괴로워하자 최숙자네는 한바탕 난리가 났다. 윤현석과 함께 저녁을 먹으러 왔던 권혜빈도 김젬마에게 호통 치는 최숙자를 목격했다.

권혜빈은 집에 돌아가 최숙자네 집에서 있었던 일을 민희경에게 들려줬다. 그러면서 권혜빈은 민희경에게 김젬마와 민희경이 친모녀라는 사실을 자신이 안다는 이야기를 하는 상상을 했다. 상상 속에서 권혜빈은 민희경에게 "특별한 사이 맞지 않냐. 엄마가 낳았으니까. 나 안다. 김젬마가 내 언니라는 거"라며 "진짜 싫다. 왜 하필이면 김젬마냐. 난 절대 인정 못한다"고 소리 쳤다.

다음날 김젬마는 죽을 쒀서 최숙자를 찾아갔다. 김젬마는 자신이 만든 죽으로 아침상을 차려 최숙자에게 내놓았다. 하지만 최숙자는 "너 뭐야"라고 분노하며 상을 엎어버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