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종영 인터뷰
김현수 "초반 반응, 예상과 달라"
"당황했지만 속상하진 않았다"
'펜트하우스' 배우 김현수/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펜트하우스' 배우 김현수/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현수가 SBS '펜트하우스' 세 시즌 동안 함께한 배로나 역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펜트하우스3'는 지난 10일 방송된 최종회를 끝으로 1년 여간의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지난해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온 '펜트하우스' 시리즈는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렸다.

김현수는 극 중 오윤희(유진 분)의 딸 배로나를 연기했다. 성악에 남다른 재능을 가졌지만 어려운 가정 형편과 동급생들의 견제가 꿈을 가로막았다. 그럼에도 주눅 들지 않고 꿋꿋하게 자신의 꿈을 향해 나아가 많은 응원을 받았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김현수는 "인기를 실감하지 못했다"면서도 "시즌2때 로나가 잠깐 죽었다는 설정이었을 때 많은 분들 안타까워하고 '우리 로나 살려내'라고 해주셔서 감사했다. 또 살아서 돌아왔을 때 좋아해주셔서 남은 촬영동안 열심히 해서 보답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펜트하우스' 인기 비결에 대해 "코로나 시국이라서 그런지 시청자들이 '펜트하우스'를 보면서 답답한 마음을 같이 욕하고 푸는 재미가 있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펜트하우스'는 시즌제 드라마로 제작돼 긴 시간 시청자들과 만났다. 연기할 때 어려웠던 점을 묻자 그는 "성악도 준비를 해야 했고 배로나가 감정적으로 보여줘야 하는 부분도 많았다"며 "시즌이 기니까 인물이 계속 변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 보시는 분들이 배로나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질리지 않게 생각하실 수 있을지, 시즌마다 성장해나가는 로나의 모습을 어떻게 보여드릴지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오랫동안 촬영하다보니까 체력적으로 지친 부분도 있었다"면서도 "이렇게 긴 작품은 처음이었는데 끝나고 나니까 배우로서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웃었다.

1년 넘게 함께한 역할과 작별한 소감에 대해 "작가님이 배로나 캐릭터의 마무리를 좋게 해주신 것 같다. 너무 감사드린다. 비록 엄마, 아빠는 돌아가셨지만 그간의 역경을 헤쳐 성악가로서 성공하고 유제니(진지희 분)나 강마리(신은경 분), 주석훈(김영대 분)처럼 배로나를 생각해주는 사람들이 곁에 많이 있어서 앞으로 행복하게 살아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펜트하우스' 배우 김현수/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펜트하우스' 배우 김현수/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펜트하우스' 속 배로나는 극의 전개에 중심에 서 있었다. 그만큼 연기하는 배우로서 부담이 컸을 터. 하지만 김현수는 "대본을 보고 부담감보다는 이런 캐릭터는 완전히 처음 해보는 스타일이어서 어떻게 잘 표현할 수 있을까가 고민이었다"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대감 때문에 부담감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현수는 김순옥 작가한테 자신이 캐스팅된 이유를 듣지 못했다고 한다. 다만 그는 "개인적으로 배로나가 속이 단단한 아이라고 생각하는데 내 모습에서 그런 부분을 발견하신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배로나의 매력을 묻자 그는 "가장 선한 역할이지만 당하기만 하는 게 아니라 이제는 그 사람들한테 자기 방식대로 맞설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며 "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특히 은별이를 위하고 걱정해주는 마음이 배로나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사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배로나가 항상 대단하다고 감탄했어요. 어떻게 사람이 이렇게 당하면서도 선한 마음을 유지하고 상대방을 위할 수 있을까 생각을 많이 했죠. 그릇이 큰 것 같아서 배로나한테 많이 배웠어요. 성악을 하기 힘든 여건임에도 자신의 능력을 확신하고 자신감을 가지고 나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자존감과 자기 확신이 가장 멋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시즌 초반 너무 착한 배로나 캐릭터가 답답하다는 시청자들의 의견도 있었다. 이에 대해 김현수는 "아무래도 배로나가 괴롭힘도 당하고 힘든 순간도 많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안타깝게 생각할 거라 예상했는데 초반 반응은 생각보다 그렇지 않아서 당황하긴 했다"면서도 "시즌이 거기서 끝나는 게 아니고 결국 시즌3에서는 변화하고 통쾌한 순간도 있을 거라 전혀 속상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시즌1에선 로나가 굉장히 힘든 상황이지만 당차게 헤쳐나가는 모습을 보여줬고, 시즌 2때는 엄마가 살인자라는 걸 알고 수그러진 모습이었고, 시즌3에서는 어머니가 죽고나서 천서진한테 복수할 정도로 강해지고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설명했다.

"배로나가 매번 당하는 인물이었잖아요. 그래서 시즌1, 2에선 로나도 뭔가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시즌3에서 천서진한테 복수하는 내용의 대본을 받고 '드디어 보여줄 때가 됐구나'하는 생각에 너무 설렜어요. 여태껏 당했던 배로나는 이제 없다는 생각을 갖고 촬영에 임했어요."

김현수는 '펜트하우스' 이후 다음 작품에 대한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 "배로나라는 이미지를 지워내고 새로운 캐릭터를 하고 싶단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새 캐릭터가 들어왔을 때 그에 맞는 모습을 고민하고 연기하다보면 저절로 김현수라는 배우로 받아들이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