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의 세포들' 이유비(위), 박지현/ 사진=티빙 제공
'유미의 세포들' 이유비(위), 박지현/ 사진=티빙 제공


배우 이유비, 박지현이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을 통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오는 17일 첫 공개를 앞둔 ‘유미의 세포들’ 측이 사랑 세포를 자극하는 공감 로맨스에 아찔한 텐션을 더할 루비(이유비 분)와 새이(박지현 분)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루비와 새이는 서로 다른 매력으로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앙큼한 반전미가 눈길을 끄는 루비는 대한국수 재무부의 분위기 메이커다. 화사한 미소로 주위를 환하게 밝히지만, 사랑스러운 얼굴 뒤에 숨겨진 반전 면모는 호기심을 유발한다. 못마땅한 기색을 표하며 새초롬한 눈길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루비. 눈치 빠른 그가 ‘매의 눈’으로 포착한 장면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구웅(안보현 분)의 게임회사 동료이자 친구인 새이는 자연스러운 매력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의 정석을 보여주는 새이는 첫눈에 봐도 매력이 넘치는 인물. 그를 감싸는 지적인 분위기 역시 보는 이들을 매료시킨다. 과연 구웅과 새이 사이엔 어떤 이야기가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유비는 다채로운 연애 스킬을 보유한 푼수 ‘루비’를 맡아 열연한다. 루비는 ‘노잼’ 인생을 살아가는 유미(김고은 분)와 달리, 매사 에너지 넘치는 청춘.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은 물론, 부지런히 연마한 연애 기술로 언제나 주위의 관심을 끌어낸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성격이 가끔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도무지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소유자다. 루비는 유미의 신경을 은근히 자극하며 세포마을을 뒤집어 놓을 전망. 캐릭터 ‘착붙’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일 이유비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박지현은 외모와 능력, 야망까지 풀장착한 구웅의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 ‘새이’를 연기한다. 모든 면이 출중한 새이는 누구나 부러워하는 ‘워너비 여사친’이다. 아트 디렉터인 그는 현재 자신의 분야에서 ‘원탑’이 되기 위해 일에 몰두하며, 오랜 시간 구웅과 애매모호한 우정을 유지하고 있다. 대세 배우로 떠오른 박지현이 ‘유미의 세포들’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도 관심이 쏠린다.

시즌제로 제작되는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다. 국내 드라마 최초 실사와 3D 애니메이션을 결합한 포맷으로 제작돼 색다른 재미를 기대케 한다. ‘쇼핑왕 루이’ ‘아는 와이프’ 등으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이상엽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완성도를 담보한다. 여기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W(더블유)’ 등 독창적이고 탄탄한 필력으로 신뢰를 받는 송재정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했고, ‘그 남자의 기억법’ ‘스무살’을 통해 큰 사랑을 받은 김윤주 작가와 신예 김경란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유미의 세포들’은 오는 17일 오후 10시 50분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