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가 세 자매 모두 친부가 다른 설정을 짐작케하면서 역대급 스토리를 예고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이광태(고원희 분)의 출생의 비밀이 밝혀졌다.

이날 이광태 앞에 친부 나치범(정승호 분)이 나타났다. 그는 친자 확인 검사 결과를 보여주면서 "내가 네 아버지다. 친아버지"라며 "형편이 어려워 너를 버렸다"고 거짓눈물을 흘렸다.

그 길로 이철수(윤주상 분)를 찾은 이광태는 친자확인서를 들이대며 "나 아버지 딸 아니냐. 친딸 아니라면서요. 만났어요. 나 태어나고 형편이 어려워서 이 집에 맡겼다면서요. 그러면서 만나지도 못하게 하고 양육비 뜯어냈다면서요? 왜 그랬어요"라고 따졌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철수는 "미안하다 광태야. 일단 홀몸이 아니니 몸부터 생각하자 다 아버지가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오봉자(이보희 분)는 "그런 거 아니야. 네 엄마랑 그 놈 바람피워서 널 낳았다"고 진실을 밝혔다.

이어 "네 엄마가 널 임신하자 그놈이 책임 못 지겠다고 도망가고. 네 엄마는 안 낳겠다고 길길이 뛰고. 너 살리려고 아버지가 다 받아들이셨다. 협박하고 돈 뜯어간 건 그놈이야. 허 서방 7000만 원이나 뜯겼다더라"고 모든 진실을 이야기 해줬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광태는 "바람 펴서 낳았다잖아. 창피하고 더러워서 못 견디겠어. 내가 그런 더러운 존재라는 거 못 견디겠다고. 아버지, 허 서방 협박해 돈 뜯어낸 사람이 내 아버지라는 사람"이라며 이광남(전혜빈 분)에게 반지를 줬다.

"난 이 반지 낄 자격도 없다"며 집을 나간 이광태. 허기진은 이광태를 애타게 찾았고, 그런 허기진을 발견한 이광태는 도망치다 위험하게 횡단보도를 건넜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편 이광식(홍은희 분)은 이철수가 숨기던 일기장을 떠올렸고 이광남은 이철수에게 "혹시 우리도 그런 거예요? 광태처럼 엄마가 바람피워서?"라고 물었다.

이철수는 "내가 아니라면 아닌겨!"라고 소리쳤다. 이광식과 이광남은 어머니의 일기장을 찾기 시작했다. 오봉자는 두 사람에게 일기장의 위치를 알려준 다음 "지금부터 내가 하는 말 잘들어"라며 이철수가 자매들의 친부가 아닌 사실을 알려 긴장감을 높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