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펜트하우스3' 영상 캡처
사진=SBS '펜트하우스3'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3' 김소연이 치매인 척 연기한 것이 들통 났다. 김소연은 윤종훈을 살해하고 이지아를 절벽에서 밀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는 천서진(김소연 분)이 치매에 걸리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주단태(엄기준 분)가 헤라팰리스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대피했다. 주단태는 심수련(이지아 분)과 마주했고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심수련은 주단태의 머리에 총을 쐈고, 주단태는 폭탄 폭파 버튼을 눌렀다. 주단태는 헤라팰리스에서 추락해 사망했고, 헤라팰리스는 폭팔로 인해 무너져버렸다. 살아남은 심수련과 로건리(박은석 분)는 청아그룹을 인수하고 심운그룹으로 이름을 되돌려놨다. 또한 주단태의 악행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보상을 약속했다.

하윤철(윤종훈 분)은 천서진(김소연 분)으로부터 배로나(김현수 분)를 지키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다 계단에서 굴러 떨어졌다. 다행히 의식을 찾은 하윤철은 천서진(김소연 분)이 치매 증상을 보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윤철은 딸 하은별(최예빈 분)에게 "너네 엄마 치매 걸린 거 맞냐. 그렇다 해도 엄마의 죄가 사라지진 않는다"고 물었다. 하은별은 "내가 엄마한테 약 먹여서 그런거다. 엄마 수면제 없이는 잠도 못 잔다. 내가 엄마 지켜야 한다. 내가 돈 벌어서 재기할 거다. 아빠 도움 필요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배로나한테 아빠 양보하는 거다. 나라고 그게 쉬웠을 줄 아냐. 이제 내 앞에 나타나지 마라"고 소리쳤다.

하윤철은 천서진을 향한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그는 동료 의사(임슬옹 분)와 함께 천서진의 뇌 MRI를 분석했다. 심수련과 로건리는 천서진이 치료약을 먹지 않고 버렸다는 증거를 포착했다. 이를 통해 천서진의 치매가 거짓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천서진은 주단태의 채무를 떠안지 않기 위해 도비서(김도현 분)를 시켜 상속 포기 처리를 지시했다. 또한 하은별과 외국으로 도주를 준비했다.

하윤철은 천서진에게서 하은별을 구해야겠다는 생각해 천서진의 집으로 향했다. 사고를 통해 시력을 잃게 된 하윤철은 먼저 마주친 인물이 하은별이라고 착각했다. 하지만 그는 천서진이었다. 하윤철은 "너네 엄마가 치매 걸린 척 연기한 것"이라며 데리고 나서려 했다. 천서진은 "나 치매 아니라는 사실 당신 말고 누가 또 아냐"고 추궁했다. 두 사람이 아파트 복도에서 실랑이를 벌이던 중 하윤철은 중심을 잃으며 아파트 아래로 떨어졌다. 피 흘리고 쓰러진 하윤철을 발견한 천서진은 "죽으면 안 된다"며 하윤철의 손을 붙잡았다. 하윤철은 "나 이제 가겠다. 너만을 사랑했다, 오윤희"라고 말한 뒤 숨을 거뒀다. 천서진은 "당신은 날 끝까지 나쁜 사람으로 만드는 구나"라며 분노했다.

심수련은 하은별을 이용해 천서진을 유인했다. 심수련은 "네가 윤희 씨 죽인 곳으로 와라. 1시간 내로 오지 않으면 두 번 다시 은별이 못 보게 될 것"이라고 천서진에게 협박 전화를 걸었다.

천서진은 "내가 자수라도 하길 바라는 거냐. 네가 날 벼랑 끝으로 몰지만 않았어도 하윤철은 그렇게 안 죽였다. 자기 딸을 위해서라도 날 버리지 말았어야 한다"며 잘못을 심수련의 탓으로 돌렸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하은별은 "제가 오윤희 죽인 살인마를 안다. 저희 엄마"라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차를 본 천서진은 심수련을 절벽 아래 강물로 밀어버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