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티저 포스터./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너를 닮은 사람' 티저 포스터./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불안한 듯하면서도 묘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너를 닮은 사람’ 측은 2일 고현정이 강렬한 붉은 드레스를 입은 화가 정희주로 변신한 모습의 첫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10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와, 그녀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 분)의 이야기를 담는다.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배우 고현정이 가난한 젊은 시절을 보냈지만 여유로운 가정을 꾸린 뒤 화가이자 작가로 성공적인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 정희주 역을 맡아 화제가 됐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포스터 속 정희주는 붉은 드레스를 입고 찢긴 캔버스 앞에 서서 ‘페인팅 나이프’를 손에 쥔 채 뜻 모를 표정으로 뒤를 돌아보고 있다. 정희주의 표정에는 아련한 느낌과 동시에 무언가 결심한 듯한 결의가 느껴지기도 한다. 또한 흔들리는 세계를 감추려는 듯 불안 속에서 피어오르는 강렬한 느낌이 더해져 정희주가 느끼는 감정에 대해 궁금함을 자아낸다.

욕망과 비밀, 미스터리와 멜로가 엮인 탄탄한 스토리를 선보일 ‘너를 닮은 사람’은 오는 10월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