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정유민이 최명길이 소이현의 친엄마라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불안감에 휩싸였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권혜빈(정유민 분)이 민희경(최명길 분)이 과거사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권혜빈은 김젬마(소이현 분)의 집에 갔다가 민희경이 누군가와 함께 찍은 옛날 사진을 발견했다. 혼란스러웠던 그는 집으로 돌아온 뒤 민희경에게 "내가 어떤 집에 놀러갔다가 엄마 사진 봤다. 어떤 남자애와 둘이 찍은 옛날 사진인데 그 남자애 누구냐"고 물었다. 민희경은 "어떤 집이라니 어디서"라고 되물었다. 권혜빈은 "김젬마 집"이라고 답했다. 민희경은 "네가 잘못 봤겠지. 엄마와 닮은 사람이겠지"라고 둘러댔지만 권혜빈은 여전히 의심을 거둘 수 없었다.

민희경은 김젬마에게 "네가 이런식으로 네 몸을 죄면 내가 가만 있을 줄 아냐. 죽고 싶냐"며 겁박했다. 김젬마는 "사진 보여준 적 없다. 권혜빈이 나 없을 때 우리집 온 거고 내 방에서 진호 사진 본 거 같다"고 말했다. 민희경은 "그 사진 다 없애라"고 하자 김젬마는 "내 사진 아니다. 진호가 마지막으로 갖고 있는 유품이다. 민희경은 내 엄마 아니라고 난 일찌감치 포기했는데 바보 같은 진호는 끝까지 포기하지 못했다. 죽는 그 순간까지 엄마, 엄마. 그 바보 멍청이가 당신 몸에서 태어난 걸 부끄러워해야 할 판인데"라며 언성을 높였다. 민희경은 "사진 없애라"고 했지만 김젬마는 "끝까지 갖고 있을 거다. 당신 정체 밝힐 때 꼭 필요할 테니까"라고 맞섰다.

권혜빈은 김젬마를 키워준 소옥경(경인선 분)을 찾아가 그 사진에 대해 물었다. 소옥경은 사진 속 인물이 민희경이 아니라고 둘러댔지만 양선희(이숙 분)는 "그래 그 사진 네 엄마다. 그 앤 젬마 동생 진호일 거다"며 사실을 털어놨다. 양선희는 "눈 가리고 아웅 해봤자 우리한테까지 찾아왔을 때는 거의 다 아는 거 아니냐. 네 엄마 맞다. 그 앤 젬마 남동생 맞고 젬마는 네 언니"라고 밝혔다.

고민에 빠졌던 권혜빈은 민희경이 있는 대표실로 달려갔다. 권혜빈은 민희경을 끌어안으며 '네가 엄마 지킬 거다'고 다짐했다. 민희경은 권혜빈의 갑작스러운 포옹에 "우리 딸 갑자기 왜 그러냐"고 말했다. 권혜빈은 "갑자기 엄마가 미치도록 고맙고 예쁘고 좋아서"라고 했다. 민희경은 그런 권혜빈은 토닥여줬다. 권혜빈은 '엄마 내 꺼다. 김젬마, 네 엄마 아니다'며 불안해했다.

김젬마는 해고 위기에 처했다. 매트리스 발주가 5000개가 아닌 5만 개가 된 것. 김젬마는 권혜빈에게 "네가 그런 건 아니냐"고 의심했지만 권혜빈은 "지금 나 의심하는 거냐. 오더라인 언니가 보냈지 않나"고 했다. 김젬마는 자신의 실수가 아니라는 명확한 증거를 찾지 못하면서 해고 위기에 처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