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소민./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전소민./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전소민이 채널A 새 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의 출연을 확정했다.

20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전소민이 ‘쇼윈도:여왕의 집’에 출연한다. 새로운 연기 변신을 보여줄 전소민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

극 중 전소민은 신명섭의 마음을 뒤흔드는 새로운 여자인 미술학원 선생님 윤미라 역을 맡는다. 어디에서나 눈에 띄는 아름다운 외모와 매력을 가진 윤미라는 자신의 욕망에 충실한 인물. 한선주(송윤아 분)의 남편인 신명섭(이성재 분)을 탐하며 치열한 심리 게임을 펼치게 된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의 대명사인 전소민이 윤미라 역을 통해 선보일 파격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전소민은 그동안 다수의 작품을 통해 대체불가 연기력을 입증했다. 그는 섬세하고 폭넓은 감정 연기는 물론, 정확한 딕션과 풍부한 표정으로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했다. 이처럼 매 작품 남다른 활약을 보여준 전소민이 최근 영화 ‘소녀’,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TV시네마 ‘희수’에 이어 ‘쇼윈도:여왕의 집’까지 캐스팅되며 ‘대세 행보’를 예고, 이번 드라마에서 윤미라로 분한 그의 특별한 연기 변신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높아진다.

전소민을 비롯해 송윤아, 이성재, 황찬성 등이 출연하는 ‘쇼윈도:여왕의 집’은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