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결사곡2' 종영 인터뷰
"시즌1에선 응원 받았지만 2에선 미움"
"작가님이 써준대로 표현하기만 했다"
배우 이민영/ 사진=(주)지담 미디어 제공
배우 이민영/ 사진=(주)지담 미디어 제공


배우 이민영이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에서 자신이 연기한 불륜녀 역할에 대해 "얄밉다"고 말했다.

이민영은 6일 오후 텐아시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종영을 3일 앞둔 '결사곡2'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결사곡2'는 불륜으로 인해 파국을 맞는 30, 40, 50대 부부의 이야기를 그렸다. 파격적인 소재를 담아 TV조선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이민영은 극 중 판사현(성훈 분)의 불륜녀 송원 역을 맡았다. 유부남의 유혹에 처음에는 거절하지만 결국 임신을 하게 되면서 악녀로 변한 인물이다.

이날 이민영은 자신이 연기한 '송원'에 대해 "불륜녀임에도 시즌1에서는 응원을 받는 캐릭터였다. 그런데 시즌2에서는 많은 분들이 갑론을박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인물이었다"며 "어느 정도 예상했던 반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기 때문에 모든 관계가 조심스러웠다. 시즌1에서 판사현과 만났을 때도 곧바로 사랑에 빠지지 않고 가정으로 돌려보내려는 노력을 해서 응원을 받은 것 같다"며 "시즌2에서는 결국 사랑을 택하면서 시청자분들이 갑론을박을 "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불륜 역할은 진정한 사랑이라고 해도 지탄을 받을 수밖에 없고, 환영받을 수 없지 않나. 송원을 이해하고 그려내는 입장에 최대한 집중하려고 했다"며 "가장 많이 고민한 캐릭터였다"고 털어놨다.

판사현의 부인 부혜령(이가령 분)은 시즌2가 되어서야 불륜 상대가 송원이었음을 알게 됐다. 이에 대해 이민영은 "그가 정체를 알게 된 여부를 떠나 부혜령에 대해 변함 없이 미안함을 갖고 연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 정도로 송원은 이성적이고 차분한 인물. 이에 대해 이민영은 "대본에 다 나와 있었다"며 "매 신마다 평정심을 유지하는 캐릭터로 대본에 표현됐기 때문에 일관성을 유지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 작가님께서 써주신대로 표현하기만 하면 됐다"고 밝혔다.
배우 이민영/ 사진=(주)지담 미디어 제공
배우 이민영/ 사진=(주)지담 미디어 제공
파격적인 전개로 화제를 모은 만큼 배우로서 이해하기 어려운 지점도 있었을 터. 이민영은 "가정이 있는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인물이기 때문에 어떻게 봐도 '이건 아닌데'라고 느낄 수밖에 없었다"며 "판사현 부인이 뺨을 때리는 장면을 보고 송원도 쏘아붙이는 장면이 있는데 이걸 보시는 시청자 입장에서는 송원이 아무리 옳은 말을 하더라도 불륜을 저지른 입장에서 할 행동은 아니었다고 받아들였을 것 같다. 나도 상상이나마 이렇게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판사현을 사랑하는 마음과 안타까움에 그렇게 할 수도 있다고 이해하려 했지만 시청자 입장에서 보니까 정말 송원도 뻔뻔하구나 생각했다"며 "시부모님께 세배를 드릴 때 돈을 받는 것도 파격적이었던 것 같다. 저희 형부도 '아무리 처제지만 보호해줄 수 없다. 너무 얄밉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불륜녀 연기였기에 이민영은 많은 시청자들의 미움을 받았다. 특히 일부 시청자들은 송원이 '착한 척'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민영은 아미(송지인 분)나 남가빈(임혜영 분)은 당당하고 뻔뻔하게 다가서는 입장이었다. 밉지만 직접적으로 표현했기 때문에 송원보다는 덜 얄미웠던 것 같다"며 "내가 봐도 송원이 제일 얄미워보였다"고 설명했다.

"(송원은) 내면이 착한 사람인 것 같긴 한데 임신을 하면서 (유혹을) 확실하게 뿌리치지 못했죠. 그런 모습이 시청자 입장에서는 착하다고 할 수가 없었던 거죠. 판사현에게는 더 없이 착하고 따뜻한 여자였지만 부혜령 아내에게는 크나큰 상처를 주는 인물이기 때문에 착하다고 할 수는 없는 거죠. '결사곡2'에서 다양한 불륜의 모습을 그렸지만 이런 점 때문에 유독 송원을 향한 갑론을박이 많았던 것 같아요."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