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지난 25일 방송
진영, 믿음 짓밟은 현실과 싸우기로 결심
"나도 이기는 게임 하고 싶다"
/사진=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방송화면


진영이 지성의 손을 잡고 본격적인 공조를 예고했다.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에서다.

지난 25일 방영된 '악마판사'에서 김가온(진영 분)은 정의를 향한 순수한 믿음을 짓밟혔다. 이로 인해 그는 강요한(지성 분)의 편에 서기로 결심하며 현실과 싸우기로 다짐했다.

이날 방송에는 재단 인사들이 꿈터전 사업 기부금 횡령 의혹으로 패닉에 빠졌다. 이들은 서정학(정인겸 분) 이사장을 거국적인 순국자로 포장해 의혹을 덮고 재단을 향한 대중의 차가운 시선을 반정부 세력에 돌리는 데 성공했다. 그 중심에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쟁취한 정선아(김민정 분)가 있었다.

김가온은 부모님의 사기꾼이 있어야 할 교도소에 버젓이 다른 사람이 수감된 모습을 확인하자 울분을 토해냈다. 그는 자신을 회유하는 듯한 강요한의 행동에도 의심의 촉을 세웠다. 그 역시 목적을 위해서라면 남의 상처를 이용할 사람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강요한은 "현실에 정의 따윈 없다. 게임만 있을 뿐"이라며 "그것도 지독하게 불공정한 게임"이라고 전했다. 이로 인해 김가온의 머릿속에는 재단 인사들을 향한 분노, 죽은 부모님에 대한 미안함, 강요한에 대한 의심, 사라진 사기꾼 도영춘(정은표 분)의 행방과 진실 등 정리되지 않은 것들이 지배했다. 여기에 시범재판부를 해체 시킬 계획을 밝히며 직접 나서 달라고 부탁하는 대법관 민정호(안내상 분)이 가세하면서 상황은 더욱 고조됐다.

그런가 하면, 김가온은 부모님 생각에 울다가 윤수현(박규영 분)에게 "보고 싶다"며 전화를 걸었다. 이후 윤수현은 김가온의 이야기를 듣고 "누군지 모르겠지만 그런 일을 저지르는 놈들의 당당함이 놀라웠다. 우리 엄마, 아빠 그렇게 갔는데"라며 힘들어했다. 이후 엘리야(전채은 분)는 김가온에 "그냥 확 죽여버리자. 그 사람들 그냥 처리하면 안 돼"라고 말했다.
/사진=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방송화면
김가온의 흔들리는 심리를 간파한 강요한은 조력자들을 소개하며 본격적인 회유에 나섰다. 차경희(장영남 분) 법무부 장관의 강압 수사로 아버지를 잃은 K(이기택 분)를 비롯해 주일도(정재성 분) 회장의 변호사 고인국(박형수 분), 이영민(문동혁 분) 사건의 첫 실시간 제보자 한소윤(천영민 분), 광역수사대 팀장 조민성(김문찬 분) 등은 모두 '국민시범재판'과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친 인물이었다.

김가온의 머릿속은 더욱 복잡해졌다. 재단 인사들과 맞서기 위해 법과 정의를 무시해야만 하는 것일지에 의문이 들었기 때문. 하지만 도영춘의 범죄수익 행방과 차경희(장영남 분)의 미심쩍은 연관성이 드러나면서 족쇄 같았던 고민은 마침내 종지부를 찍었다.

김가온은 여전히 국민의 분노를 일으킨 장본인을 시범재판과 강요한의 선동으로 돌리는 민정호에게 애초에 불합리만 처벌을 내리며 국민들 가슴 속에 응어리를 만든 국가에 책임을 돌렸다. 그는 "어차피 현실에 정의 따위 없고 게임만 있을 뿐이라면, 나도 이기는 게임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악마판사' 8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5%, 최고 6.7%를 기록했다. 전국 가구 기준으로는 평균 5.5%, 최고 6.7%를 차지하며 케이블 및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2.3%, 최고 2.9%를, 전국 기준 평균 2.3%, 최고 2.9%를 기록하며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케이블 및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