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간동거', 지난 15일 종영
이혜리, 요즘 대학생 이담 役
화상 인터뷰 진행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혜리. /사진제공=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혜리. /사진제공=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배우 이혜리가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를 위해 7kg을 감량했다고 알렸다.

이혜리는 지난 15일 오후 '간동거'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이혜리는 극 중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했다. 단호하고, 남 이목 신경 안 쓰고, 불합리하거나 모욕적인 일을 당하면 참거나 빙빙 돌려 말하지 않는 인물이다. 하지만 그에게도 하나의 흠이 있다. 바로 연애를 단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모태솔로라는 것. 그러던 중 신우여를 만나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게 된다.

이혜리는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이담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사이다 발언으로 통쾌함을 선사하는가 하면, 장기용과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로맨스의 정석을 선보이는 등 안방극장에 설렘을 유발했다.

이날 이혜리는 "'간동거'를 하기 전에 1년 정도 작품을 쉬었다. 그때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을 하면서 굉장히 행복한 혜리가 됐다. 비주얼적으로 되게 건강하고 행복해 보이는 모습이 많은 것 같더라. 이번엔 로맨스 코미디이기도 하고 좀 더 비주얼적으로 좋은 느낌을 주고 싶어서 7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티가 나는지 모르겠다. '간동거'를 하기 전에는 54kg까지 나갔다. 그걸 보고 충격받아서 47kg까지 빼고 촬영에 들어갔다. 초반에는 엄청 반짝반짝하게 나오는데 후반부로 갈수록 행복한 혜리로 돌아왔다. 다른 사람들은 촬영에 들어가면 살이 빠진다고 하던데, 나는 이상하게 살이 찌더라. 힘들면 먹는 것 같다. 그래서 마지막 촬영 때는 51kg으로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간동거'는 지난 15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