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맞닿은 입술
청춘들의 애틋한 사랑
첫 키스에 심박수 급증
'멀리서 보면 푸른 봄' 7회/ 사진=KBS2 제공
'멀리서 보면 푸른 봄' 7회/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박지훈과 강민아가 심장 떨리는 첫 키스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5일 방송된 ‘멀리서 보면 푸른 봄’ 7회가 설렘을 증폭시키는 풋풋한 러브라인과 통통 튀는 전개로 월요일 밤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드디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연인 관계로 발전한 여준(박지훈 분)과 김소빈(강민아 분)의 달달함 가득한 모습이 이어졌다. 앞서 여준은 조금씩 애매해져 가는 관계에 혼란스러워하는 김소빈을 향해 “각오해요, 선배. 나 한번 시작하면, 안 멈춰”라며 거침없는 직진으로 두근거림을 자아냈다.

김소빈은 취기를 빌려 여준에게 충동적으로 입을 맞췄고, 쑥스러운 마음에 그를 피해 다녔다. 아무 일 없던 척 애써 덤덤하게 행동해 보려 하던 김소빈은 결국 자신의 마음을 인정하고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나만 진심이었으면 어쩌나, 나만 설렌 거 아닌가, 무서워서 아무렇지 않은 척 헛소리했어”라고 진심을 털어놓는 그에게 “좋아해요”라고 대답하는 여준의 고백은 보는 이들의 심장마저 덩달아 뛰게 하며 설레는 연애의 시작을 알렸다.

봄을 맞은 캠퍼스에서 축제를 즐기는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져 안방극장에 활기를 전했다. 특히 여장에 도전해 파격 변신으로 눈길을 끈 홍찬기(최정우 분)의 엉터리 점술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그는 남수현(배인혁 분)을 향한 짝사랑 때문에 고민하는 공미주(우다비 분)에게 얼토당토않은 해결책을 제시하는가 하면, 함께 점을 보러 온 여준과 김소빈을 갈라놓으려 하는 등 은근한 질투를 하며 삼각관계를 재점화했다.

늘 혼자였던 남수현이 외로웠던 시간에서 벗어나 친구들의 생일 축하를 받는 장면은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기숙사 오픈 하우스 행사에 여준과 남수현을 초대한 김소빈, 왕영란, 공미주 룸메이트 3인방은 파티룸을 꾸미고 생일 케이크를 준비해 잊지 못할 따뜻한 시간을 선물했다. 또한 여준과 김소빈은 진실 게임을 통해 연인 관계로 발전한 사실을 모두에게 알린 뒤 쑥스러워하는 등 풋풋한 20대 커플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이렇듯 행복하기만 해 보이는 청춘들에게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여준은 김소빈이 자신의 형이자 명일대학교 교수인 여준완(나인우 분)의 일을 돕게 됐다는 걸 알게 됐고, 어두워진 낯빛을 숨기지 못했다. 조심스레 사연을 묻는 김소빈에게 여준은 결국 “그냥 내 얘기 안 하고 싶은데. 그게 누구든”이라며 차가운 말을 쏘아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7회 말미에서 김소빈이 여준과 사귄다는 이유로 학생들에게 둘러싸여 질문 공세를 받는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여준은 그를 구하기 위해 선배들과 몸싸움까지 벌이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고, 결국 만신창이가 된 몰골로 자신의 진심을 털어놓기에 이르렀다. 여준은 슬픈 눈빛으로 김소빈을 향해 “이게 나야”라고 읊조렸고, 두 사람은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다 입을 맞췄다.

이처럼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급물살을 타기 시작한 등장인물들의 러브라인은 물론, 밝게 빛나는 청춘들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차가운 현실을 담담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 8회는 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