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구두' 제작발표회
소이현, 2년 만에 복귀
"남편·아이들 응원 받아"
'빨강구두' 소이현/ 사진=KBS2 제공
'빨강구두' 소이현/ 사진=KBS2 제공


배우 소이현이 남편 인교진의 응원 속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5일 오전 KBS2 새 일일드라마 '빨강구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박기현 감독, 최명길, 소이현, 박윤재, 신정윤, 정유민이 참석했다.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와 그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이날 소이현은 2년 만에 복귀작을 결정한 이유로 대본을 꼽았다. 그는 "뻔하지만 뻔하지 않은 스토리였다. 멜로도 있지만 모녀 사이의 감정을 갖고 있는 대본이 매력적이었다"며 "최명길 선배님이 하신다고 해서 믿고 얹혀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꼭 만나뵙고 싶었다. 감독님도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줄거리도 세고 캐릭터도 세서 건강한 캐릭터가 맞서는 게 어떨까 생각했다. 엄마에 대한 애증을 잘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며 "이런 감정을 느껴보는 게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조금 더 섬세해지려고 노력했다. 건강한 연기를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의 응원을 받았냐는 질문에 "2년 만에 복귀라 응원을 많이 해줬다. 멜로를 잘하고 오라고 하더라"며 "아이들도 이제 커서 엄마 드라마를 응원해주고 대본도 같이 봐준다. 기쁜 마음으로 응원을 받으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은 아직 유치원생이라 못 볼 거다. 보게 된다고 해도 보호자가 있을 텐데 (드라마 속 인물이) 엄마가 아니라고 잘 설명해야 한다"며 웃었다.

'빨강구두'는 오늘(5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