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알고있지만' 방송화면
사진=JTBC '알고있지만' 방송화면


한소희와 송강이 결국 함께 잠을 잤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알고있지만'에서는 유나비(한소희 분)와 박재언(송강 분)이 동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나비는 아팠고, 박재언과 통화를 하다 배터리가 나가 전화가 끊겼다. 유나비가 약을 사기 위해 밖으로 나간 사이 박재언은 유나비를 걱정해 119를 부르며 문을 열려고 했다. 유나비가 집으로 돌아와 깜짝 소동이 끝났다.

"좀 너무 했나"라고 생각하던 유나비에게 박재언이 돌아왔다. 박재언이 아픈 유나비를 위해 약과 죽을 사온 것. 박재언은 "푹 자라. 갈게"라고 말했다. 유나비는 "나 이거 안 좋아해 가져가"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그런 유나비를 보던 박재언은 "나 배고파. 하루종일 음식 냄새 맡았더니 배가 안 고프더라. 근데 지금 배고프다"라고 말했다. 박재언과 유나비는 마주 앉아 함께 식사했다. 유나비는 약기운 때문에 졸려했고 박재언은 이를 보다가 "얻어먹었으니까 보답해야지"라며 유나비를 두 손으로 안고 침대에 눕혔다.

박재언은 유나비를 위해 책까지 읽어주며 다정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박재언은 "너 자면 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유나비는 "자다가 일어났는데 없는 게 더 싫다"라고 속마음을 말해버렸다. 박재언은 "그럼 안 갈까"라고 물었다. 유나비는 솔직히 속으로 '안 갔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

유나비는 "너 진짜 이상하다. 말하는 것도 그렇고 행동하는 것도 그렇고"라며 "너 나한테 왜 그러냐. 내 이름이 나비여서 그런거냐"라고 물었다. 박재언은 "그냥 끌려 네가. 처음부터"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너는 내 말은 하나도 안 믿으면서 왜 궁금해하냐. 믿을만하게 굴면 믿어줄거냐"라고 되물었다.
사진=JTBC '알고있지만' 방송화면
사진=JTBC '알고있지만' 방송화면
다음 날 잠에서 깬 유나비는 엎드린 채 잠든 박재언을 봤다. 유나비는 '어쩌면 진짜 나를'이라고 다시 착각했다. 잠에서 깬 박재언은 학교 갈 준비를 했고 유나비는 "앞머리 내려주면 안되냐. 나 보는 용으로 한 번만"이라고 말했다.

유나비 앞으로 다가온 박재언은 "그럼 너도 머리 묶은 거 보여줘"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유나비의 머리를 묶어주며 "예쁘네"라고 말했다. 그때 유나비가 박재언에게 키스했다. 이에 박재언 역시 유나비에게 다시 한 번 키스했다.

박재언은 유나비의 옷 속에 손을 넣었고 유나비는 입고 있던 티셔츠를 벗었다. 두 사람은 더욱 깊게 키스하며 동침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