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타임 팀, 도움 안될 것"
이하나 제안에 '거절'
과거 트라우마 보여
'보이스4' / 사진 = tvN 제공
'보이스4' / 사진 = tvN 제공


배우 백성현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복귀를 알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 4회에서 백성현은 비모도에서 스쿠버 다이빙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심대식 역으로 등장했다.

앞서 백성현은 보이스 시즌1에서 살인마 모태구(김재욱 분)에게 공격을 받고 혼수상태에 빠졌지만, 기적적으로 의식을 되찾고 재활치료에 들어갔던 상황. 이에 백성현이 재출연에 관심이 모아졌고, 그는 4년 만에 복귀 소식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백성현은 긴 재활치료를 마치고 건강을 되찾았지만, 복직이 아닌 휴직을 선택하고 비모도에서 새로운 삶을 살고 있었다.

백성현은 4년 만에 자신을 찾아와 다시 골든타임 팀 합류를 제안하는 강권주(이하나 분)에게 "대한민국에 그렇게 형사가 없느냐. 나같은 비리형사를 찾아오게"라고 차갑게 대꾸했다.

이어 백성현은 비모도에 있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현장 지리를 잘 알고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는 강권주의 설득에도 "헛걸음 했다. 골든타임 팀에 아무런 도움이 안될 거다"라고 선을 긋고 자리를 떠났다.

특히 백성현은 과거에 대한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백성현은 수강생들을 지도하던 중 살인마 모태구에게 공격 당했던 당시의 끔찍한 기억을 떠올리며 고통스러워 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 백성현은 자신과 함께 일하고 있는 동료가 살해당한 현장에 등장해 골든타임 팀 합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처럼 이날 백성현은 짧은 등장에도 한층 깊어진 감성 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모태구의 내부 조력자 역할을 했던 과거에 대한 죄책감, 트라우마로 인한 고통, 팀에 대한 그리움 등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시즌1에서 밝았던 심대식의 모습과는 상반된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돌아온 백성현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쳐나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백성현이 활약하는 '보이스4: 심판의 시간'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