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X한소희, 커플 인터뷰 공개
한소희 “아름답지만은 않은 연애물"
송강 "박재언, 한편으로는 불쌍한 아이"
'알고있지만' ./사진제공=JTBC
'알고있지만' ./사진제공=JTBC


송강, 한소희가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들을 전했다.

‘알고있지만’이 아찔하게 빠져드는 청춘 로맨스의 문을 열었다. 사랑을 믿지 않는 유나비(한소희 분)의 앞에 운명처럼 나타난 박재언(송강 분). 스물셋의 두 남녀가 그려내는 날 것 그대로의 연애담은 솔직함을 무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아슬아슬한 ‘키스 1초 전’ 엔딩은 로맨스를 배가하며 앞으로 변화해갈 두 사람의 관계에 기대감을 더했다.

‘알고있지만’은 풋풋하게 설레기만 한 캠퍼스 로맨스가 아닌 ‘종료 버튼도, 승자도 없는 연애 게임’을 솔직하고 과감하게 풀어나가며 공감을 얻었다. 송강은 “기존의 캠퍼스물 과는 결이 다른 로맨스다. 아슬아슬한 매력 포인트가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한소희 역시 “청춘남녀들의 민낯을 담은, 아름답지만은 않은 연애물”이라며 “기존의 로맨스와는 다르게 판타지적 요소보다 현실적인 면들이 많다.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것 같은 연애를 다룬다”며 작품의 매력을 짚었다.

‘알고있지만’ 속 현실감 가득한 두 주인공은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핵심 포인트. 송강은 “재언이는 미지수의 아이다. 다양한 면모가 있지만 어느 하나로 추려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편으로는 불쌍한 아이라고 생각한다. 내면에 여러 가지 감정이 있지만 표출하지 않는다. 그래서 외로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한소희는 유나비에 대해 “사랑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는 캐릭터”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나 박재언을 만나면서 그런 트라우마들을 조금씩 이겨나간다”고 귀띔해 앞으로의 관계 변화에 호기심을 더했다. 앞선 인터뷰에서 유나비에 공감하는 부분들이 많다고 언급했던 것에 대해서는 “누구나 알고 있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이나 사람 같은 것이 하나쯤 있을 거라 생각한다. 그런 (나비가 겪었던) 부분들을 나 역시도 겪었기 때문에 닮아있다고 느낀다”고 전했다.

웹툰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송강은 한소희에 대해 “유나비와 매우 닮았다. 백 퍼센트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재언이를 연기함에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소희는 “(송강은) 재언이 같을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다. (웹툰 속의) 재언이는 대놓고 못된 느낌이라면, 송강 배우는 그렇지 않다. 그래서 드라마를 보실 때 진심인지 아닌지 조금 더 헷갈릴 수 있는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알고있지만’은 첫 방송부터 ‘현실 설렘’과 ‘공감’을 동시에 불러왔다. 그 가운데 배우들의 기억에 남은 장면은 무엇일까. 송강은 “예쁜 장소에서 예쁜 그림이 많이 나와 인상 깊었다”며 많은 이들의 설렘을 자극했던 1회 엔딩을 꼽았다. 한소희는 인상 깊었던 대사를 짚었다. “드라마의 시작을 알리는 ‘사랑은 뭘까?’라는 내레이션이 핵심적인 질문이라 느꼈다”고 답했다.

앞서 공개된 2회 예고편 영상 속 서로에게 완전히 빠져든 채 짙은 입맞춤을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이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관계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 가운데, 주목해 봐야 할 2회 관전 포인트도 귀띔했다. 송강은 “2회에서는 아슬아슬한 매력과 텐션이 고조된다”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한소희 역시 “재언이와 나비가 나누는 감정들이 사랑인지 아닌지를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으며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고 매회 꼭 본방 사수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애정 어린 인사를 덧붙였다.

‘알고있지만’ 2회는 19세 시청등급으로 오늘(2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