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보이스4', 오는 18일 첫 방송
송승헌X이하나X손은서X강승윤 출연
송승헌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이 됐다"
배우 송승헌이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송승헌이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송승헌이 tvN 새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이하 '보이스4')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관해 "대본 만큼만 하면 많은 시청자가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14일 오후 '보이스4'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송승헌, 이하나, 손은서, 강승윤과 신용휘 감독이 참석했다.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추격 스릴러물이다. 이번 시즌에서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가 등장하면서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공조를 박진감 있게 그려낸다.

이날 송승헌은 "처음 작품에 출연을 제안받았을 때 너무 좋았지만, 한편으로는 드라마가 갖고 있는 많은 팬덤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시즌제라 부담이 됐다"며 "어떻게 하면 내가 이 팀과 잘 어울릴 수 있을까 싶더라. 그래서 기존에 출연했었던 장혁, 이진욱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본을 보니까 한 회 한 회가 너무 재밌더라. 빌런을 추격하기까지 스릴 넘치는 전개로 인해 다음 회가 기대가 됐다. 대본에 나온 것만큼 내가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이 됐다. 그래서 기존 시즌에 출연했던 이하나와 손은서에게 조언을 구하고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알렸다.

또한 "이렇게 부담이 크게 든 게 처음이다. 그만큼 '보이스'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내가 이걸 하면서 잘해야 본전이고 못하면 내 탓인 것 같더라"고 밝혔다.

한편 '보이스4'는 오는 18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