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혜리, 장기용의 본격 설레는 동거의 시작이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에서 신우여(장기용 분)와 이담(혜리 분)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이담은 도재진(김도완 분), 최수경(박경혜 분)에게 고민 상담을 했다. 이담은 '얘들아 들어봐. 내 친구 얘기인데 갑자기 심장이 두근거리고 정신도 약간 혼미해지는 게 뭐라고 생각해?'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최수경은 '네 친구가 언제 그런 감정을 느꼈냐. 누구랑 같이 있다가 그런 거면 네 친구가 그 누군가를 좋아하게 된 거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자 이담은 '아니야. 그럴리 없어'라고 답장했고 도재진은 '네 친구 얘기라며'라고 메시지를 보내 이담을 당황하게 했다.

이담은 "압도적인 비주얼에 심쿵한 게 아닐까. 심장이 있는 사람이라면 당연하잖아"라며 이 설렘을 신경쓰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신우여와 드라이브를 떠난 이담. 이담은 그와 술을 마시면서 고민을 털어놓았고, 그런 이담을 보며 신우여는 "담이 씨를 보면 신기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신우여는 ""저는 아주 오랜 세월을 살았다. 그렇게 그렇게 긴 세월을 살면 지나가는 모든 게 한철 계절처럼 느껴진다. 모든 게 의미 없게 느껴진달까. 그런데 담이씨는 매 순간 진심같아 보여서 솔직한 모습이 좋다"고 했다.

이담은 "좋아해요. 좋아하는 것 같아요. 이런 감정을 뭐라고 표현해야 될지 잘 모르겠는데 몽글몽글 뜨끈뜨끈. 뜨거워서 삼킬 수도 뱉을 수도 없다. 그렇게 좋다고!"라며 고백을 쏟아낸 뒤 신우여의 어깨에 머리를 기대고 잠이 들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이담은 신우여에게 여우 구슬을 뺄 방법을 찾았는지 물었다. 신우여는 "아무런 단서를 찾지 못 했다"고 거짓말하면서도 '방법을 알면서도 말하지 않는 것을 미안해할 필요 없다. 난 한 번도 그렇게 인간적이었던 적 없다. 단 한번도 그런 적 없었지. 후회해 본적은 한 번도 없었는데. 특별할 거 없다'고 속으로 되뇄다.

도재진은 계선우(배인혁 분)이 이담을 걸고 내기를 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분노했다. 도재진과 계선우는 싸웠고, 이 모습을 이담이 보게 되면서 모든 사실이 밝혀졌다.

계선우는 이담에게 "내가 너 가지고 돈 내기를 했다"고 사과했으나 이담은 " 소문만 듣고 선입견 가져서 죄송했는데 이젠 죄송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다시는 엮이는 일 없으면 한다"고 싸늘하게 답했다.

이담은 좀처럼 기분이 풀리지 않았다. 그럼에도 신우여에게 또 고백했다. 이담은 "어르신이 절 어떻게 생각하시든 어르신은 저한테 중요하고 특별하다. 곱창에 소주 좀 못 마셔도 괜찮을 만큼"이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담을 가만히 보던 신우여는 "나에게도 담이 씨가 특별해요"라고 답해 설렘을 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