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5일 첫 방송
잔잔한 여운
"힐링 로맨스 기대"
'너는 나의 봄' / 사진 = tvN 제공
'너는 나의 봄' / 사진 = tvN 제공


'너는 나의 봄'이 서현진과 김동욱의 힐링 시너지를 예고하는 3차 티저를 공개했다.

오는 7월 5일 밤 9시 첫 방송될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너는 나의 봄이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작사가이자 tvN '풍선껌'에서 감수성 짙은 대사를 선보인 이미나 작가와 '더 킹-영원의 군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특히 서현진과 김동욱은 '너는 나의 봄'에서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추며 새로운 힐링 로맨스를 이끈다. 서현진은 어린 시절 잠시 머물렀던 강릉의 한 여관을 마음의 고향으로 여기며 호텔 컨시어지 매니저가 된 인물 강다정 역을, 김동욱은 살아도 사는 게 아닌 사람들을 사는 것처럼 살 수 있게,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고 싶게 만들어 주기 위해 정신과 의사가 된, 정신과 전문의 주영도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7일 '너는 나의 봄'이 서현진과 김동욱이 그려낸 잔잔한 여운을 고스란히 전달하는 3차 티저 영상을 선보였다. 스위치의 온오프에 따라 등장하는 서현진과 김동욱의 모습이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것. 먼저 아련한 조명이 드리워진 가운데 침대에 누워 어딘가로 시선을 고정시킨 서현진이 등장한다. 그리고 스탠드조명 스위치를 살포시 쥐고 있는 서현진의 손 위로 "혹시 나 좋아해요?"라는 서현진의 목소리가 얹어지며 조명이 꺼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김동욱이 심각하면서도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보이고, "그 남자 만나지 마요"라는 멘트와 함께 스위치가 오프되며 불이 꺼진다. 뒤따라 서현진과 김동욱이 나란히 벤치에 앉아 서로를 마주 보고 미소 짓는 모습이 담긴 가운데, 김동욱이 스위치를 끄는 제스처와 더불어 "마침내 만나게 된 너는 나의 봄이다"라는 문구가 새겨지며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3차 티저 영상을 통해 서현진, 김동욱이 앞으로 보여주게 될 힐링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극대화시키고자 했다"라며 "색다른 분위기와 남다른 감수성을 담아낸 '너는 나의 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너는 나의 봄'은 오는 7월 5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