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제작발표회
엄기준 "시즌3 키스신 없어"
"국민 욕받이될 수 밖에"
'펜트하우스3' 엄기준/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3' 엄기준/ 사진=SBS 제공


배우 엄기준이 '펜트하우스' 새 시즌에서는 키스신이 없다고 귀띔했다.

4일 오후 SBS 새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배우 유진, 김소연, 이지아,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윤주희, 김영대, 김현수가 참석했다.

'펜트하우스3'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시즌 1부터 시청률, VOD 판매, 온라인 동영상 조회수, 해외 판권 등 각종 화제성 부문에서 1위를 싹쓸이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은 바 있어 대장정을 마무리할 시즌3에 큰 기대가 쏠린다.

엄기준은 앞선 시즌에서 주단태를 연기해 '국민 욕받이'가 된 소감에 대해 "그렇게 될 수밖에 없는 대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는 키스신이 없기 때문에 아주 홀가분하게 시즌3를 찍고 있다"며 "내가 계속 악행을 저지르고 있지만 악인은 끝내 벌을 받지 않을까 싶다"고 귀띔했다.

그는 주단태와 새로운 인물과의 관계에 대해선 "말씀드릴 수 없다"며 "다음주 방송 쯤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단태를 보며 '저렇게 살면 안 된다'는 메시지를 얻으셨으면 좋겠다"면서도 "연기하면서 죄책감을 전혀 안 느낀다. 어떻게 하면 사람을 더 잘 죽일 수 있을지 고민한다"고 밝혔다.

엄기준은 첫 방송 예상 시청률에 대해서도 "20.8%"라고 자신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시즌3가 끝이냐고 물어보신다"며 "정말 마지막 시즌이니까 시청해주시길 바란다. 더 많은 악행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펜트하우스3'는 오늘(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