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고민시, 절체정명의 위기
무장 군인과 맞닥뜨린 고민시
최루탄 연기와 마주한 이도현
'오월의 청춘' 스틸컷./사진제공=이야기 사냥꾼
'오월의 청춘' 스틸컷./사진제공=이야기 사냥꾼


이도현과 고민시에게 절체절명의 위기가 닥친다.

31일(오늘)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9회에서는 이도현(황희태 역)과 고민시(김명희 역)가 봉쇄된 광주 상황과 맞닥뜨려 긴장감을 자아낸다.

앞서 황희태(이도현 분)와 김명희(고민시 분)는 눈물을 흘리며 재회, 더욱 굳건해진 사랑을 깨달았다. 하지만 비상계엄이 전국으로 확대된다는 라디오 방송과 광주로 향하는 군용트럭 행렬, 그리고 단발의 총성이 울리는 엔딩 장면이 소름을 유발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황희태와 김명희의 일촉즉발 순간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황희태는 최루탄 연기를 마주하는가 하면, 누군가에게 공격당한 듯 피를 흘리고 있어 심상치 않은 기류가 감지된다.

무장 군인에게 짐 가방을 빼앗기고 넘어진 김명희의 굳은 표정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그녀의 두려움 가득한 눈빛에선 폭풍전야와도 같은 위기감이 느껴진다.

이에 황희태와 김명희가 봉쇄된 광주를 빠져나갈 수 있을지, 김명희는 무장 군인과 맞닥뜨린 위기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도현과 고민시가 마주한 절체절명의 순간은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오월의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