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X금새록, 스틸컷
짐가방 들고 만난 두 사람
어색한 기류 속 서울行?
'오월의 청춘' 예고/ 사진=KBS2 제공
'오월의 청춘'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이도현과 금새록이 짐 가방을 들고 마주한다.

25일 방송되는 ‘오월의 청춘’ 8회에서는 김명희(고민시 분) 생각에 사로잡힌 황희태(이도현 분)와 그의 곁에서 죄책감을 느끼는 이수련(금새록 분)의 미묘한 기류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황기남(오만석 분)이 김명의 여권 발급마저 막아버리자, 황희태는 그를 놓아달라며 아버지에게 무릎 꿇고 애원했다. 황기남은 이수련의 집안에 신혼집을 서울에 마련하겠다며 통보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25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단출한 짐 가방을 든 황희태와 이수련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의 표정에서 복잡한 심경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황희태는 거리를 메운 시위 행렬을 가로지르며 나아가고, 이수련은 그의 눈치를 살피며 부지런히 뒤를 쫓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수련이 뜻밖의 행동으로 황희태를 놀라게 한다. 이수련은 맞선 자리에 친구 김명희를 대신 내보냈던 한순간의 선택이 눈덩이처럼 불어난 상황을 수습하려 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과연 신혼집을 꾸리러 상경한 두 사람의 앞에 어떤 운명이 놓여있을지, 불씨를 싹 틔운 계엄철폐 운동이 이들의 관계에 어떤 작용을 할지 궁금증이 증폭되며 본방 사수 욕구가 커지고 있다.

‘오월의 청춘’은 2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