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른 존재감
반전 매력
강솔B 다채로움
'로스쿨' 이수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로스쿨' 이수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배우 이수경이 연기, 캐릭터, 비주얼까지 완벽한 조화로 극을 견인하고 있다.

1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 10회에서 이수경(강솔B역)은 똑 부러진 말투와 시크한 태도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강솔B(이수경 분)는 자신의 논문 표절 문제가 거론되지 않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펼쳤고, 서지호(이다윗 분)에게 일종의 거래를 제안하며 안방극장에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수경은 역할에 완연히 녹아든 연기력으로 캐릭터와 찰떡같은 싱크로율을 보이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경은 무심한 듯 다정한 강솔B의 양파 같은 반전 매력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전예슬(고윤정 분)의 재판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는 로스쿨 학생들 사이, 판사 집안으로서만 알 수 있는 고급 정보들을 툭툭 던져주며 은근히 전예슬을 걱정했다.

특히 이수경은 특유의 시니컬한 말투로 극 중 논문 표절 예비조사를 받는 강솔B의 면면을 디테일하게 표현해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로스쿨 원장 오정희(길해연 분)와 교수 김은숙(이정은 분)의 예리한 질문에 차분하게 대답을 이어나가는 것은 물론 눈도 깜빡하지 않고 오히려 허를 찌르는 말들을 내뱉어 할 말을 잃게 한 것이다. 여기에 강솔B의 흔들림 없는 꼿꼿한 태도까지 더해지며 서늘함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뿐만 아니라 이수경은 극과 극 반응으로 흥미로운 전개를 이끌어나갔다. 강솔B는 법원 실무수습 선발 명단에 자신의 이름이 없자 급격히 표정이 일그러졌고, 화면을 한참 동안 노려보며 싸늘함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양종훈(김명민 분)이 결심공판에서조차 강솔B를 증인으로 신청하지 않는 것에 의아함을 품은 조예범(김민석 분)이 설탕 봉지를 보지 못했냐고 묻자, 그녀는 사무적인 말투로 "봤어요"라고 답해 주변인들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조차 놀라게 했다.

또한 이수경은 또다시 로시오패스 캐릭터를 탁월하게 그려내 브라운관을 차갑게 물들였다. 아빠 강주만(오만석 분)이 씁쓸한 표정으로 개인사를 이야기하기 시작, 강솔B는 묵묵히 듣다가 한순간에 돌변해 법원 실무수습 명단에 자신의 이름이 없는 이유를 물었다. 이어 강솔B는 자격이 없다는 강주만의 말에 눈동자에 균열이 일다가 냉랭한 눈빛으로 그를 쏘아봤고,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처럼 이수경은 폭넓은 표현력으로 강솔B의 다채로운 모습을 녹여내며 극의 재미를 배가하고 있다. 미스터리함을 가중시키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드높이고 있는 이수경의 열연은 20일 밤 9시 방송되는 '로스쿨' 1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