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동연→김영웅, 송중기 앓이
'송반장' 송중기 미담 쏟아져
종영 후 계속되는 '빈센조' 의리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영웅이 송중기와 전화연결했다./사진=MBC에브리원 캡처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영웅이 송중기와 전화연결했다./사진=MBC에브리원 캡처


tvN 드라마 '빈센조' 배우들의 '송중기 앓이'가 이어지고 있다. 종영 후 대부분의 출연자가 송중기를 칭찬했고, 송중기 또한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자처하며 훈훈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극 중 바이바이벌룬 여행사 대표 박석도로 분했던 배우 김영웅은 지난 11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송중기에 대한 칭찬을 늘어놨다.

이날 김영웅은 "현장에서는 송중기를 '송반장'이라고 부른다. 다들 리허설을 앞두고 수다 떨기 바쁘다. 그럴 때마다 송중기가 '여러분들 집중해야죠. 박수'라면서 현장을 책임진다. 주연 배우로서의 카리스마는 물론, 너무 매력적인 배우였다"고 말했다.

또한 송중기와의 깜짝 전화 연결을 통해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수화기 너머의 송중기는 "김영웅 형이 '비디오스타'에 나간다는 소식을 듣고 '빈센조' 식구들과 며칠 전에 이야기를 나눴다. '빈센조' 출연 배우 및 감독님이 다같이 박수를 치며 너무 좋아했다"며 "워낙 성품도 좋고 연기도 너무 잘하는 분이라 '비디오스타'에서 매력을 마음껏 느낄 거라 확신한다. 재밌는 분량을 뽑았으면 좋겠다. '빈센조' 멤버들과 '비디오스타'를 볼 것"이라고 응원했다.

김영웅이 고마움을 표하자 송중기는 "형이 나한테 '비디오스타'에 나가서 전화를 해도 되겠냐고 부탁을 했을 때부터 너무 웃겼다. 메시지로 부탁을 했는데, 4개의 메시지 중에 1개만 삭제했더라. 형이 부탁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까 싶어 혼자 엄청 웃었다"고 했다.

김영웅은 "내가 통화 부탁을 했더니 바로 하자고 하더라. 넌 대체 사람을 언제까지 얼마나 감동을 줄 거냐"고 물었고, 송중기는 "우리가 인연을 맺었으니 계속 그럴 것"이라고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빈센조'에서 남주성 사무장으로 분한 배우 윤병희도 이날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출연해 송중기를 칭찬했다.

그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했기 때문에 그립고 보고 싶다. 지쳐서 찌푸릴 수 없는 현장이었다"며 "이렇게 라디오에 초대받는 걸 보면서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송중기에 대해 "실물을 처음 딱 보고 이럴 수가 있나 싶었다. 정말 말로 설명할 수 없이 잘생겼다"고 치켜세웠다.

이외에도 배우 곽동연, 임철수 등 여러 배우들이 종영 인터뷰에서 입을 모아 송중기를 극찬했다.
'출장십오야' 빈센조 특집/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캡처
'출장십오야' 빈센조 특집/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캡처
송중기 역시 배우들이 전한 미담이 과장이 아니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했다. 그는 '빈센조' 배우들과 함께 출연한 tvN '출장십오야'에서 자신이 왜 '송반장'으로 불리는지 보여줬다. 이날 '빈센조' 배우들의 단체 출연은 종방영을 못하는 아쉬운 상황 때문에 송중기가 직접 '출장십오야'측에 요청해 성사됐다.

해당 방송에서 송중기는 예능 출연이 낯선 동료들의 긴장감을 풀어주고 가장 큰 리액션과 박수로 응원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가장 구석에 있던 후배 배우 이달을 불러 가운데에 앉히고 자신이 맨 끝으로 이동했다. 그러면서 "어차피 내가 제일 많이 나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16명의 출연자가 함께하는 만큼 후배의 분량 걱정과 그가 불편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배려였다.

이러한 광경은 극 중 '금가프라자' 식구들이 빈센조에게 의지하던 모습을 떠올리게 만든다. 현실 세계에서도 송중기는 두 팔을 걷고 동료들을 도우며, 이에 감격한 이들은 마음을 빼앗겨 버렸다. 출연자들의 쏟아지는 '송중기 예찬'에 고개가 끄덕여지는 이유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