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브 투 헤븐' 5월 14일 공개
탕준상, 아스퍼거 증후군 있는 그루 役
'무브 투 헤븐' 배우 탕준상./사진제공=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 배우 탕준상./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탕준상이 아스퍼거 증후군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이하 '무브 투 헤븐')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무브 투 헤븐'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그루(탕준상 분)와 어느 날 갑자기 그의 후견인이 된 상구(이제훈 분)가 유품정리업체를 운영하면서 죽은 이들이 남긴 이야기를 풀어내는 과정을 담은 작품. 국내 1세대 유품정리사 김새별 대표의 논픽션 에세이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에서 영감을 받았다.

탕준상은 사람과의 관계에는 서툴지만 고인들의 마지막 흔적을 대하는 일에는 누구보다 진심을 다하는 그루로 분한다. 탕준상은 "이 작품을 통해 유품정리사라는 직업을 처음 알게 됐다. 직업에 대해 자세히 알기 위해 원작을 읽었고, 그제야 유품정리사 일에 대해 확실하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캐릭터인 만큼 연기하는데 어려움은 없었을까. 탕준상 "그루 자체가 감정 표현에 서툴고 변화가 크게 없다. 그래서 감정의 변화가 있을 만한 상황에서는 톤부터 높낮이까지 감독님과 상의를 하며 만들어 나갔다"며 "캐릭터 적으로는 미국 드라마 '굿 닥터' 속 숀 머피(프레디 하이모어 분)을 참고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탕준상에 대해 "원 테이크로 5분 정도 대사를 하며 물건을 찾는 장면이 있었는데 NG없이 한 번에 성공했다. 천재"라고 극찬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