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브 투 헤븐' 5월 14일 공개
이제훈X탕준상X홍승희 주연
이제훈 "이종격투기 액션 준비 많이해"
'무브 투 헤븐' 이제훈./사진제공=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 이제훈./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제훈이 캐릭터를 위해 이종격투기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이하 '무브 투 헤븐')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무브 투 헤븐'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그루(탕준상 분)와 어느 날 갑자기 그의 후견인이 된 상구(이제훈 분)가 유품정리업체를 운영하면서 죽은 이들이 남긴 이야기를 풀어내는 과정을 담은 작품. 국내 1세대 유품정리사 김새별 대표의 논픽션 에세이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제훈은 갑자기 생긴 조카 그루와 함께 무브 투 헤븐을 이끌어가게 된 상구 역을 맡았다.

이제훈은 "조상구 캐릭터가 더럽고 잘 씻지도 않는다. 불법 격투기 선수를 뛰고 있고, 과거에는 복싱선수였다. 자기 몸을 함부로 쓰면서 그걸 통해 돈을 버는, 거칠게 사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상구는 세상을 보는 관점이 부정적이고, 세상의 온정을 느끼지 못한 채 외롭게 자라왔는데 '무브 투 헤븐'에서 그루와 나무를 만나고 사람들의 사연을 들으면서 변해간다. 그러한 모습이 시청자들로 하여금 공감대를 끌어내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종격투기 경기 장면을 위해 준비도 많이 했다고. 이제훈은 "링 위에서 싸워야 하는 장면이 많아서 연습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감독은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