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올 하반기 첫 방송
김재경, 시범재판부 배석판사 오진주 役
지성X김민정과 호흡
배우 김재경. /텐아시아DB
배우 김재경. /텐아시아DB


배우 김재경이 tvN 새 드라마 '악마판사'에 합류한다.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앞서 지성, 김민정, 진영, 박규영 등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로 구성된 막강한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다.

김재경은 극 중 강요한(지성 분)의 시범재판부 배석판사 오진주 역을 맡았다. 오진주는 일명 카메라가 사랑하는 판사다. 화려한 비주얼과 수려한 입담 덕분에 미디어의 주목을 한 몸에 받는 인물이다. 특히 일련의 사건들로 대법원에 입성한 뒤,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등 야심가적인 면모를 갖췄다.

김재경은 색다른 캐릭터를 통해 이미지 변신에 도전하며 극에 쫄깃한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김재경은 "멋진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게 되어 너무나 영광"이라며 "좋은 현장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 매 순간 설렌다. 언제나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그 즐거움이 묻어나는 오진주를 연기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재경은 2018년 OCN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를 시작으로 '배드파파', '초면에 사랑합니다'를 비롯해 최근에는 영화 '간이역'의 주연을 맡으며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했다.

장르를 불문하고 자신만의 존재감과 매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김재경이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악마판사'는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