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수복 입고 재등장
마지막회 빛냈다
강렬한 존재감
'빈센조' 김성철 / 사진 = tvN 영상 캡처
'빈센조' 김성철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배우 김성철이 '빈센조' 마지막회에 깜짝 등장했다.

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에서는 김성철이 빈센조(송중기 분)를 여전히 그리워하는 황민성 역으로 재등장해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앞서 신광은행장 황민성은 자신의 과거 악행을 덮는 조건으로 바벨그룹과의 투자협약을 진행하고자 했다. 이를 알게 된 빈센조는 황민성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고, 두 사람은 애틋한 브로맨스를 형성하며 여러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빈센조의 유혹에 넘어간 황민성은 투자협약식에서 투자 철회를 선언했지만, 결국 빈센조의 배신으로 경찰에 연행되며 서사가 마무리됐다.

이 가운데 마지막회에서 황민성이 죄수복을 입고 재등장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경찰에 연행된 이후, 감옥 신세를 지게 된 것으로 보이는 상황. 하지만 황민성은 여전히 '빈센조 앓이' 중인 모습으로, 사진 속 빈센조를 하염없이 바라보며 눈물을 흘려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김성철은 이미 지난 특별출연으로 엄청난 화제를 불러모은 바 있다. 특별출연의 좋은 예로 거론되며 해당 장면들이 입소문을 탄 것. 또한 김성철의 전작들도 덩달아 화제를 모으며 수많은 팬의 입덕을 유발했다.

이번 출연 역시 지난 화제에 힘입어 특별히 성사됐다. 흔쾌히 출연에 나선 김성철은 또다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것은 물론, '빈센조'의 마지막에 재미를 더해 특급 의리를 보여줬다. 이처럼 출연하는 작품마다 화제를 모으는 김성철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김성철은 2014년 뮤지컬 배우로 데뷔, '베르테르', '스위니 토드', '팬레터', '미스터 마우스' 등에서 활약하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았다. 또한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법자 역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김성철은 이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스위트홈', '빈센조' 등 여러 작품에서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