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공방 최종 라운드
법정 장악한 금가패밀리
김여진, 매서운 반격 예고
'빈센조' 19회/ 사진=MBC 제공
'빈센조' 19회/ 사진=MBC 제공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 다크 히어로가 빌런들을 쓸어버릴 마지막 재판을 준비한다.

제작진은 1일 바벨타워 재판에서 맞붙은 홍차영(전여빈 분)과 최명희(김여진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두 사람의 강렬한 눈빛이 불꽃을 일으키는 가운데, 다크 히어로들이 꺼낼 ‘비장의 카드’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어머니를 살해한 빌런들을 상대로 자비 없는 복수를 시작한 빈센조(송중기 분)는 장준우(옥택연 분)와의 위험한 체스 게임을 벌였다. 그는 장준우의 말들을 하나씩 없애가며 빌런들을 압박해나갔다. 빈센조와 홍차영, 금가패밀리의 합동 작전에 견고하던 빌런의 카르텔에는 균열이 일었고, 위협을 느낀 장준우는 스스로 감옥에 들어갔다. 하지만 그를 감옥에 몰아넣는 것까지 모두 빈센조가 설계한 큰 그림이었다.

금가프라자는 기요틴 파일을 노리는 자의 급습으로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결정적 순간, 이탈리아로 떠났던 빈센조가 돌아와 악당들을 막아섰다. 빈센조의 컴백은 짜릿한 쾌감을 불러일으켰다.

‘빌런 박멸’ 마지막 단계에 돌입한 다크 히어로들의 진격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날 선 공방이 펼쳐지는 법정 풍경이 포착됐다. 빌런 카르텔의 상징이자, 모든 유착관계의 중심인 ‘바벨타워’. 다크 히어로들은 이를 무너뜨리고 금가프라자를 지키기 위한 싸움을 계속해왔다. 원고석에 앉은 독종 변호사 홍차영의 확신에 찬 눈빛은 바벨을 향한 회심의 일격을 기대케 한다. 다시 한번 증인석에 오른 빈센조 역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이목이 쏠린다. 그러나 잔뜩 독이 오른 최명희의 얼굴은 마지막까지 쉽사리 물러서지 않을 빌런들의 반격을 짐작게 한다.

빌런 장준우의 뒤에 로펌 우상이 있다면, 빈센조와 홍차영의 뒤에는 금가패밀리가 있다. 주눅 들었던 이전과는 달리 위풍당당하게 법정을 장악한 금가패밀리의 모습이 미소를 유발한다. 더는 약자로만 살지 않겠다며 변화한 금가패밀리는 기세등등하게 빌런들과 맞선다. 이들 사이에 자연스럽게 스며든 장한서(곽동연 분)의 모습도 흥미롭다. 대놓고 다크 히어로들 편에 선 장한서는 빈센조와 닮은꼴 자세로 훈훈함을 자아낸다.

오늘(1일) 방송되는 19회에서는 다크 히어로 빈센조와 홍차영 그리고 금가패밀리가 빌런들을 무너뜨릴 총공세를 펼친다. 앞선 예고편에서 홍차영은 “최선의 법은 존재하지 않아요”라며 장준우와 최명희를 박살 내겠다는 강렬한 의지를 드러냈다. 빌런 최명희는 빈센조와 홍차영 몰래 장준우를 빼내기 위한 계획을 세운다. 빌런들의 반격은 어떤 파장을 낳을지, 예측 불가의 결말에 기대가 쏠린다.

‘빈센조’ 19회는 오늘(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