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원家 정체는?
"다채로운 면 기대"
이보영X김서형 케미
'마인' / 사진 = tvN 제공
'마인' / 사진 = tvN 제공


배우 이보영과 김서형이 '마인' 본방사수 메시지를 전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극 중 그들만의 시크릿 리그를 형성한 상류층 효원家는 의문의 사건이 벌어지면서 균열이 일어난다. 이곳에서 두 중심축을 이룬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 분)와 첫째 며느리 정서현(김서형 분)이 완벽하다 믿어온 일상 역시 효원家에 새로 입성한 낯선 이들로 인해 흔들리기 시작한다.

베일에 싸인 효원家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는 상황 속 서희수 역의 이보영과 정서현 역의 김서형도 이를 키(KEY) 포인트로 꼽아 더욱 호기심을 불태우게 만든다.

먼저 이보영(서희수 역)은 "드라마 내에서 서희수를 제외한 효원家의 모든 인물이 숨기는 부분들이 있다. 속을 잘 모르겠다.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그리고 각 인물들의 진면모가 나오는 순간, 그 반전들을 재미있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해 벌써부터 추리 촉을 곤두세우게 만든다.

이어서 김서형(정서현 역) 또한 "모든 캐릭터가 내뱉는 들숨과 날숨의 향연과 그들만이 사는 세상인 효원家의 다채로운 면면을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이라고 밝혀 각자 뚜렷한 개성과 매력을 가진 '마인' 속 인물들과 그 활동 반경이 될 장소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처럼 '마인'이 선보일 예측불가의 이야기를 담보하는 이보영과 김서형의 메시지에 신뢰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두 배우가 이뤄낼 불꽃 튀는 연기 시너지에도 기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와 '좋아하면 울리는', '쌈, 마이웨이'를 연출한 이나정 감독이 의기투합한 '마인(Mine)'은 '빈센조' 후속으로 오는 5월 8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