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우스', 지난 14일 방송
경수진, 시사 교양 PD 최홍주 役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방송화면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방송화면


배우 경수진이 모성애 가득한 엄마로 분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다.

지난 14일 방송된 '마우스' 12회에서 경수진은 엄마 최홍주의 복잡하고도 애절한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이날 방송에서 최홍주는 사이코패스로 알려진 성요한(권화운 분)의 아이를 남몰래 낳아 키우면서 사람들의 시선을 점차 맞닥뜨려야만 했다. 인터넷에서 최홍주를 향한 비난이 퍼지는 것은 물론, 보모까지 "어쩐지 애가 유난스럽다 했다"고 말하는 것을 본 최홍주의 마음은 무너졌다.

최홍주는 아무렇지 않은 척 강인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아이에게 "미안하다"며 슬픔 가득한 눈빛을 드러내는 등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또한 최홍주는 살해된 강덕수(정은표 분)와 혈투를 벌였던 오봉이(박주현 분)의 옷과 증거품을 숨겨줬지만, 강덕수를 죽인 범인을 찾으려는 경찰이 "엄마 없이 키우게 하고 싶나?"라고 묻자 흔들릴 수밖에 없었다.

이후 오봉이를 찾아간 최홍주는 "미안하다. 아이가 있다. 나한테 문제라도 생기면, 대신 맡아줄 친정도 친구도 없다"고 털어놓았다. 복잡하게 얽힌 최홍주의 처지를 단단하게 응축한 경수진의 표정과 대사는 인물에 대한 이해도와 함께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최홍주가 정바름(이승기 분)에게서 성요한과 비슷한 면모를 느끼며 혼란에 빠진 가운데, 이들 관계가 앞으로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마우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