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대본리딩 현장
의대 동기 5인방 등 총출동
제작진 "오래 기다린 만큼 기대"
'슬기로운의사생활시즌2' 대본리딩/ 사진=tvN 제공
'슬기로운의사생활시즌2' 대본리딩/ 사진=tvN 제공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첫 방송 일정 소식과 함께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해 새 출발을 알렸다.

오는 6월 17일 첫 방송될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지난해 방영된 시즌1은 배우들의 케미, 소소한 이야기가 가진 진정성이 힘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공감을 얻었다. 주 1회라는 새로운 편성과 계획된 시즌제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며 최종회를 자체 최고 시청률로 마무리해 시즌2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시즌2는 더 따뜻한 이야기와 유쾌한 웃음은 물론 배우들의 단단해진 케미를 예고해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 1월 마련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대본 리딩에는 신원호 감독과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의대 동기 5인방을 비롯한 율제병원 식구들이 한자리에 모여 현장을 열기로 가득 채웠다. 다시 만난 배우들은 반가운 인사를 나누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신원호 감독은 “저희가 해왔던 작고 소소한 이야기, 더 따뜻하고 농밀하게 그려낼 생각”이라며 각오를 드러냈다.
'슬기로운의사생활시즌2' 대본리딩/ 사진=tvN 제공
'슬기로운의사생활시즌2' 대본리딩/ 사진=tvN 제공
간담췌외과 교수 이익준으로 돌아온 조정석은 대체불가 존재감을 드러내며 현장을 유쾌한 분위기로 이끌었다. 유연석 역시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소아외과 교수 안정원으로 단숨에 몰입해 남다른 집중력을 보였다. 차갑고 까칠해 보이지만 사실 정이 많은 흉부외과 교수 김준완 역 정경호는 작은 제스처까지 놓치지 않는 열정으로 현장을 달궜다. 누구보다 섬세한 매력의 소유자 산부인과 교수 양석형을 분한 김대명은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디테일한 연기로 시선을 모았다. 의대 동기 5인방의 실질적인 정신적 지주 신경외과 교수 채송화 역 전미도는 안정적인 연기로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다. 이들의 더욱 깊고 단단해진 케미는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뿐만 아니라 정로사 역 김해숙, 도재학 역 정문성, 장겨울 역 신현빈, 이익순 역 곽선영, 추민하 역 안은진, 용석민 역 문태유, 봉광현 역 최영준, 허선빈 역 하윤경 등 다시 모인 배우들은 뛰어난 호흡은 물론 대체불가 존재감을 뿜어내며 각 캐릭터를 생생하게 그려냈다.

제작진은 “이미 환상의 팀워크를 선보인 바 있는 신원호 감독과 이우정 작가 그리고 배우들의 더 깊어진 케미를 기대하셔도 좋다. 기다려주신 만큼 좋은 작품으로 보답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오는 6월 17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