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 변화 예고
두 남자의 신경전?
아슬아슬 삼각관계
'오! 주인님' / 사진 = 넘버쓰리픽쳐스 제공
'오! 주인님' / 사진 = 넘버쓰리픽쳐스 제공


'오! 주인님' 이민기, 나나, 강민혁의 삼자대면이 포착됐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 연출 오다영)에는 매력적인 세 남녀가 등장한다. 까칠한데 귀여운 남자 한비수(이민기 분), 사랑스러운 로코퀸 오주인(나나 분), 17년 동안 한 여자만을 바라본 완벽남 정유진(강민혁 분). 그리고 이들의 마음속 큐피드 화살의 방향은 꼬여 있다. 아슬아슬하고 설레는 삼각 로맨스 진행형인 것.

특히 극이 중반부에 접어들면서 이들 세 남녀의 삼각관계가 더욱 명확해지고 있다. 이에 열혈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비수파와 유진파가 생겼을 정도. 각자 자신이 선호하는 남성 캐릭터가 오주인과 연인이 되기를 응원하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14일 '오! 주인님' 제작진이 7회 방송을 앞두고 한비수, 오주인, 정유진의 삼자대면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한비수, 오주인, 정유진은 한 자리에 둘러앉아 함께 식사를 하고 있다. 두 남자를 바라보는 오주인의 얼굴에는 햇살처럼 밝은 미소가 가득하다. 반면 오주인을 사이에 두고 사랑의 경쟁을 펼치는 한비수와 정유진 표정에서는 미묘한 긴장감이 엿보인다.

과연 이들 세 남녀가 한 자리에 모인 이유는 무엇일까. 함께 만난 세 남녀는 어떤 대화를 나눴을까. 이 대화가 이후 오주인의 감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더욱 본격화될 한비수, 오주인, 정유진의 삼각 로맨스가 궁금하고 또 기대된다.

이와 관련 '오! 주인님' 제작진은 "14일 방송되는 7회에서 한비수, 오주인, 정유진이 한 자리에 모인다. 그리고 이 만남을 시작으로 이들 세 남녀는 계속 엮일 것이며, 이들의 감정 또한 더욱 얽히고설키게 될 것이다. 세 배우는 설렘, 귀여운 질투심, 긴장감, 신경전 등 다양한 상황을 넘나들며 극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 주인님' 7회는 14일 밤 9시 2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