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제작발표회
정용화 "인생의 도전"
"장나라 안목 믿는다"
'대박부동산' 정용화, 장나라/ 사진=KBS2 제공
'대박부동산' 정용화, 장나라/ 사진=KBS2 제공


배우 정용화가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4일 오후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박진석 감독과 배우 장나라, 정용화, 강말금, 강홍석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돼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정용화는 귀신을 이용해 돈을 버는 퇴마 사기꾼 오인범으로 분한다.

정용화는 대본을 읽은 소감에 대해 "처음 든 생각은 연기할 때 어려울 것 같았다"며 "한편으론 내 인생의 큰 도전이고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포가 가미된 사람 사는 이야기여서 재밌을 것 같았다. 다른 사람이 연기하면 배가 아플 것 같았고, '이건 내 꺼'라는 소유욕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선배 장나라의 안목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정용화는 "대본을 보고 너무 좋았는데 상대 배역이 장나라 선배님인 걸 알고 '무조건 해야된다'고 생각했다"며 "(장나라가) 여태껏 했던 작품들을 보면 드라마를 잘 고르는 것 같았다. 이번에도 틀리지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대박부동산'은 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