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안방극장 집어삼킨 고구려vs북주 전쟁
김소현X나인우, 고구려 왕실 본격 입성 '진짜 전쟁 시작'
'달이 뜨는 강'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달이 뜨는 강'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달이 뜨는 강’ 북주와의 전쟁에서 이긴 김소현, 나인우가 안방극장 점령에도 성공했다.

3월 30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월 2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13회는 전국 기준 8.7%(2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및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삼국사기에 기록된 온달(나인우 분) 장군의 첫 전쟁인 북주와의 전투가 그려졌다. 역사서를 찢고 나온 듯 생생하고 역동적인 전쟁신이 드라마에서 펼쳐지며 안방극장을 전율하게 만들었다.

먼저 역사적 기록에 상상력을 덧입혀 짜임새 있는 이야기를 만든 한지훈 작가의 필력이 돋보였다. 평강(김소현 분)과 혼인한 뒤, 바보에서 북주를 무찌른 장군이 된 온달의 성장사를 탄탄하게 그려낸 것. 또한 온달의 북주 전투 활약 이면에 투항하는 척 적을 안심시켰던 평강의 지략이 있었다는 설정은 평강과 온달의 이미지와도 맞아 떨어지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대본 속 고구려를 완벽하게 그려낸 배우들의 열연도 인상적이었다. 화려한 액션부터, 섬세한 감정 표현까지. 주어진 장면을 120%로 소화해내는 이들의 연기력에 시청자들이 몰입도도 절로 높아졌다.

특히 백마 탄 공주님이 되어 전장을 누비는 평강의 활약이 김소현이라는 배우가 지닌 카리스마와 맞물리며 더욱 빛을 발했다. 이와 함께 나인우는 "가진이 네가 내 고구려, 나의 나라니까"라는 대사에 온달의 절절한 사랑을 담아내며 큰 여운을 남겼다.

무엇보다 이를 생동감있게 담아낸 윤상호 감독의 연출력이 길이 남을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안방극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스케일이 큰 전쟁신이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더불어 전쟁에서 이긴 고구려 병사들의 함성과, 전쟁에서 가족 타라진(류의현 분)을 잃은 타라산(김희정 분)의 울음이 동시에 터져나오며 카타르시스와 전쟁의 참혹함을 동시에 전달해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한편 북주와의 전투를 승리로 이끈 평강과 온달은 평원왕(김법래 분)으로부터 그 공을 인정받고 공주와 부마로서 입궁했다. 그러나 방송 말미 평원왕에게 적개심을 가지고 있는 두중서(한재영 분)가 그의 앞에서 태자 원(박상훈 분)을 죽이려는 계략을 펼쳐 긴장감을 더했다.

외부의 적은 막았지만, 고구려 내부의 본격적인 전쟁은 지금부터다. 평강과 온달이 사방의 적이 가득한 고구려 왕궁에서 잘 버틸 수 있을지, 이 과정에서는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14회는 오늘(30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