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진실 포착
도란도란 분위기
"다시 한 번 공조"
'타임즈' / 사진 = OCN 제공
'타임즈' / 사진 = OCN 제공


'타임즈'가 이서진과 이주영의 도란도란 취재 모먼트를 선공개했다.

OCN 토일 오리지널 '타임즈'(극본 이새봄 안혜진 연출 윤종호) 지난 방송에서 서정인(이주영)은 복수하기 위해서, 그리고 대통령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 진실을 은폐한 이진우(이서진)와 서기태(김영철)의 잘못된 선택 때문에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했다. 이진우는 그녀를 원래 자리로 돌려놓기 위해 다시 한번 타임워프에 뛰어들어 운명을 뒤바꿨다.

이로써 서정인은 이진우와 함께 겪었던 격변의 타임워프를 까맣게 잊은 채, 아버지 서기태 대통령을 존경하는 딸이자, 유능한 방송사 기자로 평화로운 2020년을 살게 됐다. 현재, 서정인에게 이진우는 2015년 당시 유력한 대선후보였던 아버지를 총격 사건에서 구하고 국민적 영웅에 등극한 후, 창조당 영입 인재 1호 기자회견에서 돌연 정계 입문 의사를 철회한 아이러니한 인물이자, 국가사업 선정 비리 관련 가짜뉴스를 보도해 허위사실 유포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불명예 기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반면, 이진우는 편안한 일상을 살아가는 서정인을 보며 안도했고, 낯선 사람 보듯 차가운 시선을 보내는 그녀에게 "아는 사람과 많이 닮았다"고 둘러대며, 그렇게라도 "그동안 상처 줘서 미안하고 고마웠다"는 진심을 전했다. 그리고 매번 자신이 뒤바꾼 새로운 2020년에 적응해야 했던 서정인의 혼란스러운 기분을 이제서야 온전히 이해하게 됐다. 이렇게 두 사람을 이어주는 특별한 연결고리가 사라진 가운데, 종영까지 남은 2회에서 이진우와 서정인의 훈훈한 선후배 호흡을 다시 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화답하듯, 27일 공개된 스틸 컷에는 언론사 ‘타임즈’에서 나란히 앉은 이진우와 서정인의 뜨거운 취재 열정이 담겼다. 제작진은 "새로운 진실을 포착한 이진우와 이주영이 다시 한번 공조를 결성한다. 모두가 기다리던 선후배 케미스트리를 여과 없이 발산할 예정이다"라며, "더불어 이들이 나아가고자 하는 길에 어떤 위기가 도사리고 있을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실의 가치를 사수할 수 있을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타임즈' 11회는 27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