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SNS에 입장게재
"대장금 음식이 조선에 있었나?"
'역사 타령' 강한 어조
'조선구마사' / 사진 = SBS 제공
'조선구마사' / 사진 = SBS 제공


황교익 SNS 글 / 사진 = 황교익 트위터 캡처
황교익 SNS 글 / 사진 = 황교익 트위터 캡처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조선구마사'를 옹호했다.

24일 황교익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TV 역사 드라마는 몇몇 등장인물 외는 완벽한 판타지이지요. '대장금'에 나오는 음식은 조선에 있었다고 생각하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황교익은 25일, 다시 '대장금'에 대해 언급하며 SBS 금토드라마 '조선구마사'를 옹호하고 나섰다.

그는 "'대장금 음식이 조선에 있었다고 생각하나요?' 한마디에 국뽕들이 난리가 났네요. 조금 더 깊이 들어가볼까요. 조선 왕이 장금이 같은 궁녀가 요리한 음식 먹으며 이게 맛있네 저게 맛없네 품평을 했다고 생각하세요? 판타지면 판타지로 보고 말지 뭔 역사 타령인가요"라고 강하게 자신의 주장을 펼쳤다.

이어 "조선궁중음식무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보고서에 일본음식이 올라가 있는 거 아세요? 판타지 드라마 보고 흥분하지 말고 엉터리 조선궁중음식무형문화재나 바로잡자고 외치세요, 국뽕 여러분"이라며 "궁중음식연구원의 고증을 거치면 그게 조선궁중음식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궁중음식연구원을 설립한 고 황혜성 씨가 작성한 조선궁중음식무형문화재 보고서에 일본음식인 스키야키 조리법이 올라 있습니다.
국뽕 여러분, 역사 공부 엉터리로 하셨습니다. 여러분 잘못 아닙니다. 역사를 왜곡한 자의 말만 들어서 그래요. 다시 공부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박계옥 연출 신경수)는 1, 2회 방송이 나간 뒤 여러 장면과 대사들이 논란이 되고 있다. 태종이 살인마로 그려지고 중국식 월병과 만두 등이 나온 것 등이 문제가 됐다.

이후, 드라마에 광고를 한 기업들이 명단이 공개됐고 대다수의 기업들이 제작 지원, 광고를 철회하며 손절하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