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2막에 앞두고 미공개 컷 大방출
'빈센조' 스틸 / 사진제공=tvN
'빈센조' 스틸 / 사진제공=tvN


'빈센조'가 더 화끈하고 강렬한 2막의 문을 연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가 회를 거듭할수록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악당들을 깨부수는 다크 히어로 빈센조(송중기 분)의 활약은 매회 시청자들의 절대적 지지를 얻으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시청률도 또다시 자체 최고를 경신했다. 지난 10회 시청률은 최고 14.0%(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를 지켰고,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1위에 오르며 거침없는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빈센조가 바벨 보스의 정체를 알아낸 10회 엔딩은 짜릿한 전율을 일으켰다. 죄 없는 사람들을 잔혹하게 해친 빌런에게 자비 없는 복수를 감행한 빈센조. 마피아 본능을 깨운 그는 사건을 은폐한 적폐 경찰부터 킬러들까지 살벌하게 응징해 나갔다. 홍차영(전여빈 분)에게 "바벨의 진짜 보스를 알아냈다"고 말한 빈센조는 뒤따라온 장준우(옥택연 분)와 시선을 맞췄고, 두 사람의 대치는 앞으로 이어질 진짜 전쟁의 시작을 알렸다.
'빈센조' 스틸 / 사진제공=tvN
'빈센조' 스틸 / 사진제공=tvN
그런 가운데 시청자들을 열광시킨 '빈센조'의 미공개 컷이 공개됐다. 매회 사이다 명장면을 쏟아낸 배우들의 하드캐리는 '빈센조' 최고의 인기 비결. 먼저 송중기의 다채로운 매력이 눈길을 끈다. 아찔한 비주얼은 물론이고, 임팩트 넘치는 액션, 섬세한 연기 디테일까지 '작정하고' 멋진 캐릭터를 소화해낸 송중기. '인생캐 메이커'다운 그의 활약은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하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독종' 홍차영에 빙의한 전여빈 역시 거침없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똘기'와 '러블리'를 오가며 캐릭터의 매력을 살려낸 전여빈은 파트너인 송중기와도 남다른 시너지를 발휘했다. 두 다크 히어로의 차진 콤비 플레이는 때론 유쾌하게, 때론 강렬하게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짜릿한 통쾌함과 설렘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는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나갈지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옥택연은 한층 업그레이드된 '악'의 모습을 그려내며 소름을 유발했다. 장준우는 도를 넘는 악행을 저지르면서도 오히려 상황을 즐기는 소시오패스 빌런. 세상 위에 군림하며 신이 되고 싶어 하는 장준우의 광기 어린 면모는 옥택연의 반전 매력을 통해 완성됐다. 장준우의 살기가 빈센조에게 뻗치면서 더 뜨거운 맞대결이 예고된 상황. 폭주를 시작한 장준우를 강렬하게 그려낼 옥택연의 연기가 기대감을 더한다.

김여진, 곽동연, 조한철은 시청자의 주먹을 부르는 빌런 캐릭터를 노련하고 능청스럽게 풀어내며 호평을 이끌고 있다. 김여진은 이제껏 본 적 없는 빌러니스 최명희를 탄생시켰고, 곽동연은 겉보기엔 위엄 넘치는 그룹 총수지만, 내면은 열등감과 두려움에서 비롯된 '악'으로 가득한 장한서를 입체감 있게 그려냈다. 조한철은 능구렁이 빌런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표현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방송을 기점으로 빌런들의 관계에도 변화가 시작됐다. 장준우와 최명희, 장한서와 한승혁의 구도로 나뉜 이들의 관계가 극의 흐름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법무법인 지푸라기의 핵심인물, 사무장 남주성 역을 맡은 윤병희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깨알 웃음을 담당하며 '신스틸러'로 등극한 그는 변화무쌍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빈센조, 홍차영과 함께 진정한 '다크 히어로'로 거듭난 남주성의 활약도 기대되는 포인트다.

'빈센조' 제작진은 "2막에서는 바벨의 진짜 배후를 알아낸 빈센조가 빌런들과 더 치열하게 맞붙는다. 거리낌 없이 악을 자행하는 빌런들, 그에 대적하는 다크 히어로의 뜨거운 격전을 지켜봐 달라"며 "금가프라자 패밀리들의 숨겨진 서사와 필살기도 하나씩 밝혀지며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전했다.

'빈센조' 11회는 오는 27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