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비하인드컷 공개
브이에 하트까지 '반전 순한맛'
'펜트하우스2' ./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2'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가 ‘펜트 군단’의 열정과 케미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순한맛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펜트하우스2’는 지난 한 주간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순간 최고 시청률, 드라마 화제성, 출연진 화제성, 클립 VOD 조회수 등 각종 부문에서 1위 행진을 이어가면서 압도적인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특히 ‘펜트하우스2’ 배우들은 각자의 매력을 십분 발휘, 매 순간 특급 존재감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펜트하우스2’ 측이 얼얼하게 매운 마라맛 이야기 뒤편에서 순한맛 훈훈함을 가득 드리우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컷을 공개해 시선을 끈다.

먼저 헤라팰리스에 돌아와 강렬한 복수의 서막을 열었지만, 딸을 잃는 비극을 맞은 오윤희 역 유진은 촬영대기 중에도 대본을 손에 놓지 않는 열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오윤희의 귀환에 이어 딸 하은별(최예빈 분)의 범행, 주단태(엄기준 분)의 악행 등 위기 상황 속에서 위태롭게 흔들리고 있는 천서진 역 김소연은 대본 열독을 하던 중 카메라를 향해 따뜻한 눈빛과 미소를 지어, 극중 절대 악녀 천서진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6회 엔딩에서 상상치 못한 등장으로 안방극장을 들끓게 했던 나애교 역의 이지아 역시 얼굴에 화사한 미소를 장착한 채 대본에 집중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펜트하우스’ 시즌1 보다 더욱 악랄해져 돌아온 주단태 역 엄기준은 묵직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대본 삼매경에 빠져 있는 데 이어 극중 딸 주석경 역 한지현과 함께 대본을 들고 의견 교환을 나누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어 헤라팰리스에서 찰떡 케미로 큰 사랑을 받았던 강마리 역 신은경과 고상아 역 윤주희는 촬영 도중 웃음이 터진 듯 서로를 보고 환한 웃음을 보이고, 국회의원이 되어 돌아온 이규진 역 봉태규, 오윤희와 함께 복수를 꿈꿨지만 끝내 배신의 길로 들어선 하윤철 역 윤종훈 역시 참을 수 없는 웃음을 폭발시키며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한다.

로건리 역 박은석은 촬영이 시작되기 전 감정 몰입에 열중하는 모습으로, 마두기 역 하도권은 진지한 표정으로 집중력을 한껏 끌어올리며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배로나 역 김현수, 유제니 역 진지희, 주석훈 역 김영대, 주석경 역 한지현, 하은별 역 최예빈, 이민혁 역 이태빈 등 ‘펜트 키즈’는 해맑은 웃음과 다정한 포즈로 흐뭇한 미소를 유발하고, 조비서 역 김동규와 도비서 역 김도현은 극중에서의 냉철함은 거둔 채 브이를 그리며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여기에 특급 존재감으로 극을 빛내준 전진-조이서 부부, 바다, 김광규 등 신스틸러 배우들은 카메라 밖에서도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제작진은 “회가 거듭될수록 더 큰 사랑을 보내주시는 시청자분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모든 배우와 제작진이 정말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더욱더 단단한 케미로 한 장면 한 장면을 만들어나가는 배우들, 그리고 놀라운 반전들이 기다리고 있는 앞으로의 ‘펜트하우스2’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펜트하우스2’ 9회는 오는 1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